카드업계-현대·기아차,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 마무리...1.89% 내외 인상

신한·삼성·롯데카드 결국 현대차 조정안 수용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카드사들과 현대자동차의 카드 가맹점 수수료 협상이 마무리됐다.

 

삼성카드와 롯데카드는 현대·기아자동차와 가맹점 수수료 인상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상 수준은 현대차가 제시한 조정안인 1.89%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대국민 편의 차원에서 현대·기아자동차와 가맹점 수수료를 합의했다”고 말했다. 롯데카드 관계자 역시 “고객 불편 해소를 위해 현대·기아차와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을 원만히 타결했다”고 전했다.

 

앞서 신한·삼성·롯데카드는 현대차가 제시한 수준으로 이른바 ‘수수료 역진성’을 해소할 수 없다며 거부 입장을 보였지만 결국 지난 11일 현대차에 조정안 수용 의사를 밝혔다. 이후 신한카드는 어제, 삼성·롯데카드는 오늘 각각 현대차와의 협상을 마무리지었다.

 

기아차도 이날 삼성·롯데카드와의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 타결을 끝으로 카드사와의 수수료율 협상을 매듭지었다. 이로써 모든 카드사가 현대‧기아차와 수수료 계약을 타결했다. 고객이 현대‧기아차를 구매할 경우 카드결제를 하지 못하는 불편이 앞으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