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통 업계 ‘쿠팡 따라잡기’...가격 경쟁이 전부?

쿠팡 “타사 마케팅에 대한 입장 없어..업계에선 납품 업체 단가 인하로 이어질까 우려도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최근 유통 업계에선 ‘쿠팡 따라잡기’에 한창이다. 롯데마트가 쿠팡과 상품 가격을 비교해 매일 최저가로 변경하는 마케팅을 펼친 데 이어 위메프가 최근 쿠팡보다 저렴하게 상품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쿠팡 측은 “타사 마케팅에 대한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유통 업체들이 가격 경쟁력에만 집중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초저가 경쟁이 결국 납품 업체의 단가 인하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 ‘초저가’ 대신 ‘쿠팡 가격 비교’

 

위메프는 이커머스 경쟁사인 ‘C사’와 가격을 비교한 보도자료를 지난 8일 언론사에 배포했다. 4월 30일엔 ‘쿠팡보다 비싸면 200% 보상’이라는 제목과 함께 업체명 ‘쿠팡’을 직접적으로 밝혔다.

 

위메프는 ‘위메프, 생필품 최저가 선언..“쿠팡보다 비싸면 200% 보상”’이라는 제목으로 생필품을 최저가에 선보인다는 보도자료를 4월 30일 배포했다. 이에 따르면 위메프의 생필품이 타사보다 비쌀 경우 차액을 100% 보상하고, 쿠팡보다 비쌀 경우 200%를 보상할 계획이다.

 

이어 위메프는 ‘“식품도 위메프가 싸다”..위메프, C사와 식품 가격 비교 결과 공개’라는 보도자료를 8일 배포했다. C사라고 표현했지만 위메프 관계자가 “최근 쿠팡을 거론한 보도자료를 두 번 냈다”고 말한 점에서 해당 C사가 쿠팡임을 알 수 있다.

 

생필품과 동일하게 위메프의 식품이 쿠팡보다 비쌀 경우 차액을 200% 보상한다는 내용이다. 보도자료엔 위메프 식품 테데고리 매출 1~50위 상품 중 74%가 쿠팡보다 저렴하게 판매된다고 적혀있다.

 

위메프 관계자는 “기존에 좋은 성과를 내고있는 쿠팡과 선의의 경쟁을 위해 발표한 것”이라며 “로켓배송같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는 없지만 가격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다른 품목에서도 쿠팡과 가격을 비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위메프 관계자 역시 “전사적으로 쿠팡 따라잡기에 나서 전 데이터를 쿠팡과 비교중”이라며 “과거엔 네이버 쇼핑을 기준으로 저가 정책을 펼쳤지만, 요즘엔 쿠팡과 가격을 비교한다”고 말했다.

 

◇ 서비스 등 다양한 장점도 키워야...납품 단가 인하 우려도

 

이에 쿠팡은 “최저가 지향과 더불어 500만 가지가 넘는 로켓배송 상품과 간편한 결제시스템을 갖춘 것이 쿠팡의 장점”이라며 “타사 마케팅에 대한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업계 관계자는 “쿠팡이 초저가를 위해 노력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로켓배송 등 물류 서비스에도 집중하고 있다”며 “가격만이 경쟁력의 기준이 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전자상거래를 자주 이용하는 A씨는 “가격도 중요하지만 구매한 상품이 다음 날 정확히 도착하는 로켓배송 때문에 쿠팡을 이용한다”며 “유통 업체마다 가진 특성에 따라 유통 업체를 선택하는데, 가격 경쟁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쿠팡은 IT와 물류 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다. 관계자는 지난해 1조원대 적자에 대해서도 “계획된 투자의 결과”라며 “초저가뿐만 아니라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위해 투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쿠팡은 전체 직원의 40%를 개발자로 두는 등 IT 기반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유통 업계가 가격 경쟁에만 몰두한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 A씨는 “물가 상승으로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제살 깎아먹기’식으로 가격 경쟁에만 몰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어 “가격 경쟁이 심해지면 피해는 고스란히 규모가 작은 유통 업체에게 돌아간다”며 “납품업체의 경우 납품 단가 인상 등으로 이어지진 않을까 우려된다”강조했다. 그는 “품질·서비스 등 다른 경쟁력을 키우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유통 업계는 PB상품 등 납품 단가 인하로 지적받은 바 있다. 중소기업벤처부가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를 대상으로 2016~2017년 PB상품 납품실태를 조사한 결과 9억 6000만원 상당의 부당 단가인하(864건)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