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개인정보·보안부터 디지털 전환까지...MS ‘빌드 2019’ 다시 보기

매년 열리는 개발자 콘퍼런스 내용 네 가지 키워드로 요약
고객 정보 보호에 기반한 전방위 AI·클라우드 사업 진행
스타벅스·BMW·SK텔레콤 등 유명 기업 디지털 전환 협업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이달 초 미국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2019에서 소개된 내용을 네 가지 키워드로 되짚어보는 자리가 열렸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는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16일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2019(Microsoft Build 2019)에 대한 미디어 브리핑을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매년 개발자 콘퍼런스를 열어 회사 비전부터 핵심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올해에는 개발자 대상 생산성·인텔리전트 솔루션이 대거 발표됐다. 또한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다양한 솔루션과 개발자 툴 등 누구나 쉽게 AI 기술에 접근할 수 있는 플랫폼이 공개됐다.

 

이날 발표에 나선 김영욱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공공사업부 부장은 올해 행사를 ▲개인정보와 보안(Privacy&Security) ▲AI와 클라우드 ▲개방성(Open)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으로 요약했다.

 

◇개인정보와 보안이 최우선..사용자가 쉽게 조절할 수 있는 보안 설정

 

우선 마이크로소프트는 개인정보와 보안을 제품에 필수적인 요소로 정의한다. 따라서 매년 보안 분야에 10억 달러(약 1조2000억 원)를 투자하고 있으며 3500여 명의 전문 보안 전문가들이 AI 기술을 활용해 매일 보안 위협 시그널 6.5조 개에 대응한다.

 

자체적인 신뢰 센터(Trust Center)도 운영한다. 보안(Security), 준법(compliance), 개인정보(Privacy), 투명성(Transparency)을 클라우드 근본 원리로 삼고 있다.

 

이러한 관심은 실제 제품에도 담겼다. 올해 공개된 뉴 엣지 브라우저에는 사용자가 쉽게 보안 설정을 맞출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다. 설정은 무제한(Unrestricted), 균형(Balanced), 엄격함(Strict)으로 나뉘어 있고 사용자는 자신이 택한 설정이 맞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제는 사업 중심이 된 AI와 클라우드..개방성으로 협업 노력

 

 

두 번째 키워드는 AI와 클라우드다. 김영욱 부장은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모든 기능에 AI가 촉촉이 녹아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코타나(Cortana)와 애저(Azure)뿐만 아니라 윈도우와 오피스도 AI 기술이 들어가 있다. 파워포인트에서 자동으로 디자인을 설정해주는 기능이 대표적이다.

 

업무협업 소프트웨어인 마이크로소프트 팀스(Teams)에서는 AI가 회의 내용을 녹음과 동시에 텍스트로 변환해주고 누가 말하고 있는지 발화자까지 구분하는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화상회의를 할 때 심도 카메라가 없어도 배경을 지워주는 기능도 있다.

 

AI 플랫폼에도 관심이 많다. 개발자는 완성된 AI를 활용하는 프리빌트(Pre-Built)AI부터 학습을 시켜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커스텀(Custom) AI, 일반적인 대화형 봇 형식을 만드는 컨버세이셔널(Conversational) AI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김영욱 부장은 “기술을 누군가 독점하는 게 아니라 누구나 필요하면 바로 쓸 수 있기 때문에 AI의 민주화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클라우드 등 개발 인프라와 개발 도구도 함께 제공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저(Azure)를 통해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와 인텔리전트 플랫폼을 구현하고 있다. 애저는 핵심 하이브리드 인프라를 제공하는 동시에 세계 애플리케이션에 필요한 데이터와 AI 기술을 지원한다. 

 

애저는 91개가 넘는 보안 인증도 취득하고 있다. 또한 세계 54개 곳에 데이터 센터를 건설했으며 국내에는 2개 데이터 센터가 있다. 올해 빌트에서는 불모지로 여겨졌던 아프리카에 데이터센터를 연다고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데이터센터 두 곳을 열었다.

 

개방성에도 관심이 많다. 한때 가장 폐쇄적인 기업으로 불렸던 과거와 180도 다른 행보다.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리눅스와 오픈소스를 지원했고 지난해 세계 최대 오픈소스 플랫폼 ‘깃허브(GitHub)’를 인수하기도 했다. 

 

◇스타벅스부터 SK텔레콤까지..디지털 전환 협업 활발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하는 대표적인 기업은 스타벅스다. 에저 블록체인 서비스(Azure Blockchain Service)로 원두 산지에서부터 최종 포장까지 변천 과정을 고객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에저 사물인터넷(Azure IoT), 에저 스피어(Azure Sphere)로 전 세계 80여 개 국가 3만 개 매장 로스팅 기계를 IoT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레시피는 클라우드에서 자동 업데이트되는 방식으로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들에게는 AI 플랫폼 딥 브루(Deep Brew)를 지원한다. AI가 사용자 성향과 인기 메뉴, 커피를 마시는 시간과 날씨를 분석해 메뉴를 추천한다. 

 

이밖에도 BMW 차량에 탑재되는 AI 비서를 개발하고 코카콜라 사내 업무 지원 챗봇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SK텔레콤과 클라우드 기술을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김영욱 부장은 “기회와 책임이라는 철학에 기반한 신뢰를 바탕으로 클라우드와 AI 사업을 진행하는 마이크로소프트는 철학이 플랫폼에 자리잡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올해 빌드에서 공개된 요소들은 모두 개인정보와 보안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