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故구본무 회장 추모 1주기 진행...임원진 400명 참석

아들이자 후계자 구광모 회장 참석..“차분한 분위기 속 간소하게 열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LG그룹은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고(故) 구본무 전 회장의 1주기 추모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추모식에는 고인의 아들이자 후계자인 구광모 회장이 참석했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권영수 ㈜LG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임원진 400여명이 참석했다.

 

LG그룹 관계자는 “생전 과한 의전과 복잡한 격식은 멀리하고, 소탈하게 살아온 고인을 기리기 위해 추모식 또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간소하게 열렸다”고 설명했다. 

 

추모식은 구 전 회장의 약력 소개, 추모 영상 상영, 사장단의 헌화와 묵념 순서로 진행됐다. 추모 영상에는 1995년 2월 회장 취임식 장면부터 이차 전지와 올레드 TV 사업 추진, 대기업 최초 지주회사체제 전환, 새로운 기업문화 ‘LG 웨이(way)’ 선포, 마곡 사이언스 파크 공사현장 수시 방문, 의인상 제정과 화담 숲 조성 등 고인의 발자취가 담겼다. 

 

이어진 인터뷰 영상에서는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구 전 회장을 기리며 “이차전지 사업이 처음에 적자가 많이 났다”면서 “그의 집념이 아니었으면 힘들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도 영상에서 “많은 사람들이 왜 구본무 회장이 돌아가고 나신 다음에 아쉬워했을까”라고 반문하며 “제가 볼 때 그분이 가지고 있는 따뜻하면서 서로 공감할 수 있는 그런 힘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손정의 소프트 뱅크 회장, 고모리 시케타카 후지필름 회장도 추모 인터뷰를 했다. LG그룹 관계자는 “이번 추모식이 고 구본무 회장을 추억하는 동시에 고인의 유지를 이어받아 더욱 발전시켜 나가야 할 부분에 대해 생각하고 다짐하는 자리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