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초가을 날씨에 따뜻한 커피 찾는 손님 급증”

최저기온이 20℃ 이하로 내려간 최근 5일 뜨거운 원두커피 판매 크게 늘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갑자기 서늘해진 날씨에 따뜻한 커피를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최근 갑자기 기온이 낮아지면서 편의점 원두커피가 겨울철 판매동향을 보이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최저기온이 20℃ 이하로 내려간 최근 5일(8월 26일~30일) 동안의 원두커피 카페25 매출을 살펴본 결과 뜨거운 아메리카노(이하 아메리카노)의 판매수량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훌쩍 뛰어 넘으며 초겨울 판매 동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최근 5일간 카페25 아메리카노와 아이스아메리카노 판매수량 비중은 70 : 30으로, 지난 해 11월과 유사한 판매 동향을 나타냈다.


최고기온이 30℃를 넘어섰던 이달 초 같은 기간(8월 5일~9일) 아이스아메리카노 판매수량 비중이 85%로 아메리카노 비중(15%) 보다 5배 이상 높았던 것과는 상반된 결과를 나타내며 여름인 8월에 초겨울 판매율을 보이고 있는 것.

 

서늘해진 날씨에 스타킹 매출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GS25가 같은 기간(8월 26일~30일) 스타킹 카테고리 매출을 살펴본 결과 이달 초 동기간(5일~9일) 대비 6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타킹 중에서도 풋커버와 발목스타킹은 17.6% 증가에 그친 반면, 팬티스타킹은 79.7%로 크게 증가했다.

 

무더위가 이어지다가 최근 기온이 갑자기 낮아지면서 상대적으로 서늘하게 느낀 고객들이 아이스아메리카노 대신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구매하고, 보온을 위해 스타킹을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GS25는 9월부터 따뜻한 원두커피 종이컵과 스타킹, 립케어 상품의 재고 확보를 점포에 안내하고 있다.


또한, 카페25와 함께 추워지는 날씨에 고객들이 즐겨 찾는 원컵(컵에 1인분 커피, 핫초코 등 분말이나 티백이 들어 있어 뜨거운 물을 부어 마실 수 있는 상품) 카페모리 7종에 대해 9월 1일부터 24일까지 1+1 이벤트도 진행한다.

 

차현민 GS25 원두커피MD는 “최근 갑자기 서늘해진 날씨에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찾는 고객이 크게 증가하면서 초겨울 판매 동향을 보이고 있다”며 “서늘해지기 시작하는 계절에 맞춰 고객들이 찾는 상품을 원활하게 판매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새로운 상품 개발을 통해 고객 만족감을 높여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GS25는 현재 전국 6700여개 점포에서 카페25를 판매하고 있으며, 최근 한 달 동안 600만잔, 올해 8개월 누적으로 3800만잔을 판매하며 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