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이후 첫 분기 적자…이마트, 2분기 영업손실 299억원

2분기 비수기·보유세 일시 반영 등 영향..순매출은 14.8% 증가
이마트. Photo © 연합뉴스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이마트가 지난 2011년 독립법인 분리 이후 처음으로 분기 적자를 기록했다.

이마트는 올해 2분기에 299억원의 영업손실(연결기준)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533억원) 대비 832억원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266억원 적자를 기록해, 지난해 2분기 대비 1214억원 줄었다. 순매출은 4조 581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4.8%(5916억원) 증가했다.

1·2분기 실적을 합산한 상반기 실적을 보면, 영업이익은 444억원을 기록해 전년(2068억원) 동기 대비 78.5% 급감했다. 당기순이익은 431억원으로 전년(2194억원) 동기 대비 80.4% 줄었다. 순매출은 9조 1664억원으로 전년보다 13.2% 늘었다.

이마트 별도기준 영업손실은 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7억원 감소했다. 총매출도 3조 45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799억원) 감소했다.

사업부별로 보면, 할인점(대형마트)과 전문점(노브랜드·일렉트로마트·부츠 등)이 각각 43억원과 188억원 영업손실을 내면서 적자전환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01억원·28억원 줄었다. 트레이더스(창고형 매장)의 경우 143억원 영업이익을 냈지만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17억원 줄었다.

할인점의 경우 기존점이 -4.6% 역신장했다. 분기 공휴일이 2일 줄었고, 창동점 리뉴얼에 따른 영업일수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전문점은 지난해 하반기 출점이 집중되면서 신규점에서의 손실이 확대됐다. 다만, 노브랜드(+18억원)와 일렉트로마트(+2억원) 등 핵심 2개 전문점에서 전년 대비 손익개선이 이뤄졌다.

연결 자회사는 총 16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별도법인으로 출범한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쇼핑몰 SSG닷컴의 손실이 113억원으로 적자 규모가 가장 컸다.

이마트24와 조선호텔도 각각 영업손실 64억원과 56억원을 기록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손실폭이 줄었다. 이밖에 신세계푸드(72억원), 에브리데이(45억원), 프라퍼티(24억원)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마트는 이번 2분기 실적에 대해 “매년 2분기는 전통적으로 가장 적은 매출볼륨 시즌(비수기)이며, 연간 보유세의 일시 반영에 따른 일시적 적자”라고 말했다. 이마트의 2분기 보유세는 총 1012억원으로 전년 대비 123억원 증가했다.

이마트는 하반기 추진 계획으로 ▲Grocery 중심 경쟁력 회복 ▲오프라인 점포 부가가치 재창출 ▲오프라인 구조 개편 ▲전문점의 선택과 집중 등을 제시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