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계리의 보험탐구] 암보험 A to Z

인스토리얼 오계리의 보험탐구 6편
“보장개시일·유사암 제외·보험가입금액 등 기본개념 숙지 필요”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오명진 계리사 (오계리) : 안녕하세요. 지난 시간에 이어 암 보험에 대한 탐구를 계속 이어가 볼까 합니다. 지난 시간 암이라는 질병과 발생 통계 그리고 왜 암 보험을 준비해야 하는것인지에 대해서 제가 말씀을 드렸는데요.

오늘은 암 보험이 어떤 담보로 구성돼 있는 상품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굳이 어려운 상품의 내용을 내가 구체적으로 알아야 하는 것이냐에 대해 의아해 하시는 분들도 많으실텐데요. 최근에 발생하는 암 보험 관련 수많은 이슈와 무관하지 않습니다.

물론 일부는 보험사가 약관을 잘못 만들었거나 설계사가 설명을 제대로 하지 못해 발생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암보험에서 분쟁이 발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가입자 분들이 가입 당시 본인이 가입한 암보험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오계리의 보험탐구에서 알려드리는 단 몇 분의 내용을 통해 암보험에 대한 이해가 좀 더 수월해지는 시간이 되길 바라면서 바로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암보험은 어떤 것을 보장 받나요?>
▲오계리: 암보험이 판매되기 시작한 것은 꽤 오래전의 일인데요. 시간이 지나는 동안 암 발생 통계의 변화만큼 암보험의 보장내용 또한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오늘 보험탐구를 통해서는 그동안의 암보험 변천사를 모두 설명드리기에는 회사별 시기별로 너무나 많은 내용을 다뤄야 하기에, 현재 판매중인 암보험 상품에 대해 특정 보험사 한 곳을 기준으로 보험사별로 공통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내용 위주로 설명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흔히들 암보험을 가입한다거나 건강보험에서 암 특약을 가입한다고 했을때 바로 ‘암진단비’ 담보를 가입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물론 암진단비 담보 외에 암수술비, 암입원일당, 항암치료비 등의 특약을 추가로 가입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오늘 시간에는 암진단시 보험금이 지급되는 ‘암진단비’ 담보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명을 드려볼까 합니다.

(그림9) 암 진단비 지급사유. 이미지ㅣ인스토리얼

<암진단비>
▲오계리: 암진단비 담보는 (그림9)에서 보시는 것과 같이 설명을 드릴 수가 있는데요. 보장개시일 이후에 유사암을 제외한 암으로 진단이 확정된 경우 최초 1회에 한해 암진단비의 보험가입금액을 지급하는 담보로 정의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암진단비 담보 설명에 대해 4가지로 분해해 설명 드릴 필요가 있는데요. 우선 첫번째 보장개시일 이후에 라는 문구입니다. 보장개시일 이후에의 의미는 보험을 가입하고 90일이 지난날의 다음날을 뜻하는데요. 즉 가입 후 90일이 경과한 이후에 진단받은 암에 대해서만 보험금을 지급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이 90일을 면책기간이라고 표현을 하는데요. 암보험에서 면책기간을 두는 이유는 혹시 이미 암진단을 받은 환자가 이 내용을 숨기고 암보험 가입 후에 바로 보험금을 청구하는 일을 미연에 방지하는 대기기간으로 보시면 이해가 쉬울 듯 합니다.

두번째 유사암을 제외한 암입니다. 암보험을 가입할 때 아마 가장 많이 들어보셨던 용어일 듯 합니다. 암이면 암이지 일반암은 무엇이고 유사암은 무엇이냐 많이들 헷갈리실텐데요. 지난 시간에 설명드렸다시피 질병분류표 상 암의 정확한 질병명칭은 악성신생물 이라는 명칭으로 정의가 돼 있습니다. 여러분이 인지하고 계신 암진단비 즉, 암에 걸리면 몇천만원을 지급한다고 했을때의 그 암은 질병분류표 상 C코드인 악성신생물 즉, 일반암에 해당하는 경우라고 보시면 되구요.

그럼 유사암은 무엇이냐? 유사암은 일반암과 달리 보험금도 많이 지급하지 않던데 어떤 암이 유사암이냐 궁금해 하실텐데요. 보험약관에 기재된 유사암은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 이렇게 네 개로 정의돼 있습니다.

(그림10) 보험약관상 유사암으로 분류되는 기타피부암과 갑상선암. 이미지ㅣ인스토리얼

악성신생물인 C코드 중에서 C44와 C73에 해당하는 기타피부암과 갑상선암 이 두가지 암은 C코드 임에도 불구하고 보험약관에서는 유사암으로 분류를 합니다. 즉, 질병분류표 상 암은 암이나 보험약관 상으로는 유사암으로 따로 정의해 운영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이 두 개의 암을 유사암으로 따로 분류하는 이유는 상대적으로 치명적이지는 않은 즉, 생존률이 높고 치료비용은 많이 들지 않은 암종으로 유사암으로 별도 분리해 보장금액을 높게 설정하지 못하도록 관리하는 차원에서 보험사가 그렇게 정의를 내려 운영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림11) 보험약관상 유사암으로 분류되는 제자리암과 경계성종양. 이미지ㅣ인스토리얼

제자리암 또는 경계성종양의 경우에도 유사암에 속하는데요. 이 두 개는 악성신생물인 C코드가 아닌, 분류표 상 D코드에 해당하는 질병으로 아직 악성신생물은 아니지만 향후 악성신생물로 진행이 될 수도 있는 질병을 별도로 분리해 유사암으로 정의를 내린 것입니다.

일반암과 유사암의 설명이 좀 길어졌는데요. 다시 돌아가서 유사암을 제외한 암의 의미는 좀 전까지 설명드린 네가지 즉,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 종양에 대해서는 암진단비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겠다는 의미입니다.

그럼 유사암으로 진단된 경우에는 보험금을 받지 못하는 것이냐 궁금해 하실 수 있을텐데요. 암진단비보다 보장금액이 작기는 하나 유사암진단비라는 담보를 추가로 가입해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수년 간 유사암진단비의 보장금액 이슈가 꽤 많았었는데요. 보장금액을 암진단비의 20% 또는 10% 수준으로 제한하는 등 보험사 입장에서는 위험관리 대상의 담보였는데요. 최근 보험사 간 판매경쟁이 격화되다 보니 이 유사암진단비의 가입금액이 3000만원 또는 5000만원까지 확대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세번째로 ‘최초 1회에 한하여’라는 문구입니다. 암은 재발할 수 있습니다. 또는, 다른 부위로 전이될 수도 있습니다. 이 문구의 의미는 모든 경우의 수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확대 해석할 수 있는 여지를 없애는 문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최초 위에서 암이 발생한 경우 암진단비가 지급되고 나면 몇년 뒤에 그 암이 재발하거나 다른 부위인 간으로 전이되더라도 최초의 발생 부위인 위암에 대하서만 보험금을 지급하고, 재발과 전이에 대해 지급하지 않겠다는 의미입니다.

2010년대 중반에 출시된 계속받는 암 또는 재진단암과 같은 상품은 약 2년의 시간텀을 두고 동일암인 경우에도 재진단 됐을 경우 보험금이 지급되는 상품으로 그 당시에 1회에 한해 지급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상품이 출시되는 사례도 있었으나, 여러분이 알고 있는 일반적임 암진단비는 최초 진단시 1회에 한해서만 지급이 된다는 점을 명심하셔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보험가입금액을 지급한다’는 문구입니다. 특정 보험사를 선택해 암보험을 가입한다고 했을 때, 암보험의 보장금액을 가입자가 원하는대로 고액으로 설정할 수는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100만원 단위로 최대 3000만원 또는 5000만원까지 가입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요.

그럼 암 진단 받은 가입자 중에 1억원 넘게 보험금을 받아가는 사람은 어떻게 그런 금액을 받을 수 있는 것인지 궁금해 하실 수 있는데요. 이런 경우 암보험을 하나만 가입한 것이 아닌, 여러 개의 암보험을 가입한 경우로 보시면 되구요. 저같은 경우에도 손해보험사 두 개 상품과 생명보험사 한 개 상품에 각각 암진단비가 가입돼 있어 총 금액이 높아진 케이스에 해당됩니다.

<마무리>
▲오계리: 네 오계리의 보험탐구 암보험 2번째 시간으로 지난 시간 암발생 통계를 기반으로 한 암보험을 가입해야 하는이유에 이어 암보험이 어떤 상품인지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내용이 다소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는 있지만 적어도 암보험 가입을 생각하고 있는 분이라고 한다면 오늘 제가 설명드린 암진단비 담보에 대한 정의, 보장개시는 언제부터 되며 진단시 몇번 지급을 하고 암이라는 질병은 보험약관에서 어떤 암들로 구성돼 있는지, 유사암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서는 어느정도는 알고 계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음 시간에는 여러분이 가장 궁금해 하실만한 내용일텐데요. 바로 암보험을 어떻게 가입하는 것이 좋은지에 대해 얘기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보장금액은 얼마나 가입하는 것이 적정한 것이고, 보험기간은 어떻게 설정하고 갱신이 나은지 비갱신이 나은지, 설계사가 추천하는 상품을 그대로 가입해도 괜찮은지 등등 불안해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다음 시간을 통해 어느정도 여러분 각자의 답을 찾을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하구요, 오늘 오계리의보험탐구는 여기까지 하도록 하겠습니다. 암보험 3편에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