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공공의 적’ 쿠팡과 손잡은 현대백화점

최근 오픈마켓 형태로 입점..롯데·신세계 측 “계획 없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국내 유통업계 ‘빅3(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 중 하나인 현대백화점이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의 ‘공공의 적’ 쿠팡과 손을 잡았다.

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최근 쿠팡과 오픈마켓 입점 계약을 체결하고 쿠팡 사이트에서 상품을 판매 중이다. 오픈마켓에 입점한 판매자(현대백화점)는 상품을 판매하는 대가로 오픈마켓 운영자(쿠팡)에게 일정 비율의 수수료를 지급한다.

사실 백화점이 오픈마켓에 입점하는 것은 별로 특수한 사례는 아니다. 롯데·신세계·현대 등 ‘빅3’ 백화점은 모두 기존 오픈마켓 강자인 G마켓·11번가·옥션 등에 입점해 있고, 롯데백화점의 경우 위메프·티몬에도 입점해 있는 상태다.

그럼에도 현대백화점의 쿠팡 입점이 큰 사건으로 받아들여지는 이유는 기존 유통업계가 쿠팡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아서다. 대형 유통업체 관계자들은 쿠팡에 대해 “시장 질서를 무너뜨리고 있다”며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실제로 LG생활건강은 지난 6월 쿠팡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대표적인 오프라인 기반 유통업체인 현대백화점이 쿠팡에 입점한다는 것은 그만큼 쿠팡의 시장 영향력을 인정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롯데백화점이 위메프·티몬에 입점한 것과는 질적으로 다르다는 것이다.

쿠팡 입점에 대해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 상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신규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쿠팡에 입점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쿠팡과 같은 제휴 사이트를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과 달리 롯데와 신세계는 쿠팡 입점을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와 신세계는 각각 ‘롯데ON’과 ‘SSG닷컴’으로 계열사 온라인몰을 통합 운영 중이며 투자도 강화하고 있어 경쟁사인 쿠팡에 입점할 이유가 없다.

특히, 신세계그룹의 대표 격인 이마트는 온라인 시장 확대에 따른 오프라인 점포 매출 부진으로 지난 2분기 창사 이래 첫 적자를 기록하는 등 자존심을 구겼다. 쿠팡의 성장이 결정적인 이유라는 점에서 두 회사 간 업무 제휴는 당분간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와 관련, 유통업계 관계자는 “최근 신세계는 새벽배송을 비롯해 SSG닷컴의 ‘쓱배달’ 가능 지역을 ‘쓱세권’으로 표현한 광고를 새로 선보이는 등 온라인 채널을 강화하고 있다”며 “쿠팡과의 경쟁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