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공략”…제네시스 ‘GV80’, 정의선 현대車 부회장 체면 살릴 수 있을까? ②

정의선 부회장, 연초 신년사서 “글로벌 브랜드 파워 강화” 선언
11월 출시될 제네시스 고급형 SUV GV80 앞세워 유럽 진출 계획
벤츠·BMW 등과 경쟁..외신 “기술 차별화 없으면 쉽지 않을 것”

제네시스 콘셉트카 GV80.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현대차는 내년부터 중국과 유럽 시장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알리기에 주력할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 부회장은 올 초 신년사에서 “올해 출시되는 SUV 모델을 비롯해 라인업을 적극 확대해 글로벌 브랜드 파워를 강화할 것” 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4~5년 전부터 유럽 시장에 진출해 판매하고 있지만 실적은 매우 초라하다. 유럽 시장 역시 준대형 세단보다 중형과 SUV 바람이 불고 있어, 세단의 인기가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적 부진으로 결국 제네시스는 유럽시장에서 G80을 사실상 철수했다.

최근 현대차는 유럽 시장에서 실적 부진을 겪고 있다. 8월 기준 현대·기아차의 유럽 판매는 각각 2%와 3% 감소했다. 현대차는 i10과 i30가 전년보다 5~6% 줄어들었으며, 기아차는 모닝이 34%, 프라이드 15%, 스포티지가 9% 급감했다.

올해 연말 출시되는 고급형 SUV 라인인 GV80을 앞세워 내년 초 유럽 시장을 공략할 방침. 오는 2021년까지 SUV를 포함해 총 6종의 제네시스 라인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유럽 시장에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대거 점령하고 있어 신규 브랜드가 들어가기에 상당히 어려운 시장으로 꼽힌다.

우리나라보다 훨씬 앞서 유럽에 진출한 일본차 역시도 유럽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 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같은 유럽 출신이지만 이탈리아, 프랑스 브랜드들도 가장 까다로운 곳으로 꼽는다.

유럽 시장은 독일과 일본, 미국 자동차 업체들이 프리미엄 대형 SUV 시장에 진출해 확장하는 추세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유럽 프리미엄 대형 SUV 시장은 올해 1분기 성장세로 돌아선 뒤 판매량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올해 상반기의 경우 유럽에서 판매된 프리미엄 대형 SUV는 14만 2000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 증가했다.

유럽인들은 견고한 차량을 주로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제네시스가 유럽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선 영국의 레인지로버, 스웨덴의 볼보와 경쟁해야 한다. 8월 유럽 프리미엄 대형 SUV 판매순위에서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볼보 XC90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외신도 제네시스의 유럽 진출에 대해 냉정하게 평가하고 있다. 제네시스 신모델에 혁신적인 기술이 장착하지 않는다면, 유럽 시장에서 자리잡지 못 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자토 다이나믹스(JATO Dynamics)의 펠립 무노즈(Felipe Munoz) 연구원은 “만약 제네시스가 철저하게 준비하지 않는다면, (유럽 시장에서)제네시스 론칭이 이뤄질지 장담할 수 없다”며 “독일차 점령하고 있는 시장에서 차별화된 첨단 기술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