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분양] 전국 13곳 총 4037가구…10월에도 계속되는 분양 열기

청약 13곳·견본주택 개관 6곳·당첨자 발표 6곳·계약 23곳 진행 예정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 견본주택 입장 대기중인 방문객들의 모습. 사진 | HDC현대산업개발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10월 첫째 주에도 분양 열기가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에서는 개나리 4차 재건축으로 진행되는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 가 분양되며 경기, 부산, 대구, 광주, 울산 등에서도 청약 일정이 예정돼 있다.

부동산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 공급 물량은 전국 13곳 총 4037가구다. 당첨자 발표는 6곳, 계약은 23곳에서 진행된다. 견본 주택은 전국 6곳에서 문을 열 예정이다.

청약 접수는 30일 ▲광주 광산 엘리체 레이크시티 등 1곳을 시작으로 다음 달 1일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 ▲대구 만촌역 서한포레스트(오피스텔) 등 2곳에서 진행된다.

이어 2일 ▲보문 리슈빌 하우트 ▲고양 대곡역 두산위브 ▲청주 율량 금호어울림 센트로 ▲대구 만촌역 서한 포레스트(아파트) ▲대구 수성 범물 코오롱하늘채 ▲울산 중산매곡 에일린의 뜰 ▲여수 지에이그린웰 ▲부산 주례 롯데캐슬 골드스마트 ▲부산 e편한세상 서면 더센트럴(아파트, 오피스텔) 등 9곳, 4일 ▲서울 마곡 센트레빌 ▲부산 화명신도시 3차 비스타동원 등 2곳에서 다음 주 일정이 마무리된다.

주목할만한 단지로는 HDC현대산업개발이 개나리 4차 주택재건축정비사업으로 진행하는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가 있다. 단지는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12-3번지 일원에 조성되며, 지하 3층~지상 35층, 5개동, 전용면적 52~168㎡ 총 499가구 규모다. 이 중 전용면적 84~125㎡ 138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서울지하철 2호선과 분당선 환승역인 선릉역과 2호선 역삼역이 단지에 인접해 있다. 도성초와 진선여중·고가 단지 바로 옆에 위치해 교육여건이 좋은 단지라는 평을 받고 있다.

동원개발은 부산광역시 북구 화명동 265번지 일원에 화명3구역 재개발 단지 ‘화명신도시 3차 비스타동원’을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6개 동, 총 447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전용면적 59~84㎡ 322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단지에서 부산지하철 2호선 화명역과 율리역을 이용할 수 있다. 산성터널, 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등도 단지와 가깝다.

견본주택은 2일 ▲건대입구역 자이엘라(오피스텔) 등 1곳, 4일 ▲대전 목동 더샵 리슈빌 ▲충남 당진 송악 경남아너스빌 ▲대구 대봉 더샵 센트럴파크 ▲대구 수성 데시앙 리버뷰 ▲대구 죽전역 화성파크드림(아파트, 오피스텔) 등 5곳이 문을 열고 수요자를 기다린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