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유럽종양학회(ESMO)서 ‘허쥬마’ 3년 장기임상결과 발표

업계 최초 조기유방암 환자 대상 임상
“오리지널의약품比 효능·안전성, 동등함 확인”
이미지ㅣ인더뉴스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셀트리온은 지난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2019 유럽종양학회(ESMO; European Society for Medical Oncology)에서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Herzuma)’의 3년 장기 임상결과를 발표했다고 30일 밝혔다.

허쥬마는 유방암 및 위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로, 오리지널의약품은 제넨텍(Genentech)이 개발하고 로슈(Roche)가 판매하는 ‘허셉틴(Herceptin, 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이다. 로슈 리포트에 따르면 허셉틴은 연간 글로벌 8조 4000억원의매출을 올리는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이번 허쥬마 임상은 2014년 8월부터 전 세계 22개국에서 HER2 과발현 조기유방암(EBC; Early Stage Breast Cancer) 환자 54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2015년 10월 마지막으로 등록한 조기유방암 임상 환자를 기준으로 3년간의 장기 임상 결과가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상에서는 환자들을 두 집단으로 나눠 허쥬마와 오리지널의약품을 수술 전 병용요법으로 3주 간격으로 총 8회, 수술 후 단독요법으로 3주 간격으로 최대 10회 투여했다. 이후 수술 시 조직 검사를 통해 두 집단의 유방 및 액와림프절 종양이 완전히 없어졌음을 뜻하는 병리학적 완전관해율(pCR, Total Pathological Complete Response Rate)을 비교했다.

그 결과, 허쥬마 투여군의 pCR은 46.8%, 오리지널의약품 pCR은 50.4%로 나타났다. 셀트리온 측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와 유럽 의약품청(EMA)에서 요구하는 비율검증 및 차이검증 조건을 모두 만족함으로써 허쥬마와 오리지널의약품의 ‘효능’이 동등함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또 “허쥬마와 오리지널의약품을 1년간 투약을 포함해 환자별로 최소 3년 동안의 추이를 확인한 결과, pCR로 입증된 효능이 장기적으로도 차이가 없음을 뒷받침했다”며 “유해사례 발현율 및 심독성 발현율에서도 두 집단이 유사한 것으로 나타나 ‘장기 안전성’에서도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허쥬마 임상 논문 주 저자인 영국 임페리얼 컬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London)의 저스틴 스테빙(Justin Stebbing) 교수는 “이번 임상결과 발표는 허쥬마가 HER2 과발현 조기유방암 환자에게 효과적인 치료제가 되는 동시에 의료진에게도 바이오시밀러 처방의 동기를 부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허쥬마 3년 장기 임상결과 발표는 경쟁사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이례적인 것”이라며 “전 세계 22개 국가에서 500여명이 넘는 임상환자를 대상으로 다 년간 진행된 임상 데이터는 그 자체로도 학술적 의미가 큰 만큼 향후 의료진의 처방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럽종양학회(ESMO)는 세계 150여 개국, 2만 3000여 명의 회원 및 의료 관계자가 참여하는 유럽에서 가장 권위 있는 종양학회로 알려져 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