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2000억원 규모 ‘솔로몬제도 수력발전소’ 공사 수주

EDCF·GCF 등 공적 개발원조 기관 금융지원…개도국 인프라 PPP사업 본격 진출
인도네시아·폴란드·미국 수주에 이어 신시장개척과 사업구조 고도화 전략 성공
솔로몬 티나 수력발전소 현장위치도. 이미지 | 현대엔지니어링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현대엔지니어링이 1억 6500만불(원화 약 2000억원) 규모의 솔로몬제도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30일 솔로몬제도 수도 호니아라에서 티나 수력발전사업 EPC(설계·구매·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계약식에는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 김덕중 수자원공사 본부장, 마나세 소가바레 솔로몬제도 총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은 솔로몬제도의 수도 호니아라 남동쪽 20km에 위치한 티나 강 일대에 발전용량 15MW 규모의 수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다. 진입도로, 도수터널, 발전용 댐 건설 등이 해당 사업에 포함된다. 사업비 총액은 2억 1100만불(원화 약 2500억원)규모이며 이 중 현대엔지니어링의 EPC 계약 금액은 1억 6500만불(원화 약 2000억원)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공사를 EPC 턴키 방식으로 수행한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54개월이다. 이번 사업은 대외경제협력기구(EDCF)와 녹색기후기금(GCF),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공적 개발원조 기관이 금융지원으로 무상공여와 저금리 차관을 제공하는 민관협력 사업이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수자원 공사는 2015년 티나 수력발전사업을 위한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 본 계약에 앞서 양사는 특수목적법인(SPC)인 ‘솔로몬제도 티나 수력발전 유한회사’의 지분 투자자로 참여해 인프라 PPP 사업 (민관합작투자사업)의 전략적 투자자로 나섰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수력발전소 건설공사를 수행하고 수자원 공사는 준공 후 운영 및 유지관리를 맡게 된다.

호주 북쪽 남서태평양에 위치한 솔로몬제도는 목재, 코코아 등 천연자원 수출에만 의지하는 열악한 경제 기반을 갖추고 있다. 아울러 전력 공급의 대부분을 디젤 발전이 차지해 전력요금이 매우 높고 전력 공급시설도 부족해 전기 보급률이 낮은 상황이다.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이번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으로 솔로몬제도의 전력 공급이 확대되고 산업 발전 및 경제 안정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최근 인도네시아, 폴란드, 미국 등 다양한 국가에서 연이어 수주에 성공함으로써 시장 다각화와 사업구조 고도화 전략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또한 이번 사업을 계기로 GCF, EDCF가 추진하는 개도국 민관협력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할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