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아직 실적 턴어라운드 일러…투자의견 ‘중립’-NH

그래프ㅣNH투자증권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1일 NH투자증권은 최근 금리가 반등했으나 한화생명 실적 개선을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판단해 투자의견 ‘중립’과 목표주가 3100원을 유지했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금리 민감도가 높은 한화생명에 최근 금리 반등은 반가운 소식이지만 충분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금리가 단기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4분기 변액 보증준비금의 추가적립 규모를 결정하는 데 장단기 평균 금리가 반영되기 때문이다. 8~9월 동안 금리 반등이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고보험금 증가 추세가 이어지면서 사차익 부진도 지속되고 있다”면서 “신계약 성장에도 유지율 하락에 따른 계속보험료 감소폭이 크기 때문에 수입보험료가 지속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무엇보다 금리도 향후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한화생명 3분기 순이익은 806억원으로 컨센서스(905억원)을 하회할 전망이다. 이는 전년보다 42.7% 감소한 수치로 사고보험금 증가로 높아지는 손해율(82.8%)과 사차익이 전년 동기보다 28.1% 감소한 985억원에 그칠 것이라는 예측이 원인으로 꼽힌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