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LG V50S 씽큐 사전 예약 시작…통신사별 혜택은?

SKT, 4일부터 대리점·온라인몰서 예약구매 가능..KT, 5G슈퍼체인지 등 고객 부담 덜어
LG유플러스, 1일부터 사전예약..프로야구·골프 등 시청 가능..지포나우 게임도 가능
이동통신 3사는 LG전자 V50S 씽큐 사전예약을 시작한다. 사진| SK텔레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상반기 LG전자 스마트폰 실적을 견인한 듀얼스크린 V50 씽큐 후속작인 V50S 씽큐의 판매가 시작된다. 이번에 출시한 V50S 씽큐는 6.4인치 크기의 오로라 블랙 단일 색상으로 듀얼 스크린이 기본 제공된다.

특히, 듀얼 스크린 전면에 2.1인치 알림창으로 ▲문자 ▲날짜 ▲배터리 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이 외에도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과 LG 페이가 탑재됐다.

1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오는 4일부터 10일까지 전국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과 공식온라인몰에서 LG V50S ThinQ(이하V50S)를 예약판매한다. 이번 ‘V50S’ 구매 고객은 업그레이드 된 듀얼스크린을 무료로 함께 받을 수 있다.

18일까지 개통한 예판고객이 11월 30일 까지 사은품을 신청하면 LG전자에서 새롭게 출시하는 무선 이어폰 ‘LG TONE+ Free’와 ‘액정 1회 무상 수리 서비스’ 중 하나를 선택해 받을 수 있다.

카드사 혜택도 제공된다. 예컨대, ’신한 SKT라이트플랜’으로 전월 30만원 이상 이용하면 24개월간 최대 46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또한 ‘KB T프리미엄 카드’로 통신비를 자동납부 하고 카드 전월 실적이 80만원 이상인 경우 24개월간 통신비 최대 50만 4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할인 혜택은 중복 적용 가능하다.

KT도 4일부터 V50S 씽큐 사전예약을 시작한다. V50 씽큐를 사전 예약하고 18일까지 개통한 고객은 LG전자 신형 무선 이어폰 ‘톤플러스 프리’ 또는 액정파손 비용 1년 보장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11월까지 개통한 모든 고객에게는 넷마블 게임 아이템(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이 제공된다.

KT 고객은 ‘5G 슈퍼체인지’와 ‘48개월 할부’로 V50S 씽큐 구매 부담을 줄일 수이다. 단말 교체 프로그램인 ‘KT 5G 슈퍼체인지’는 가입 24개월 후 사용하던 LG V50S 씽큐 스마트폰을 반납하고 차기 V 혹은 G 시리즈의 LG전자 신규 5G 스마트폰으로 기기변경을 할 경우 출고가의 최대 50%를 보상받을 수 있다.

‘48개월 할부’는 스마트폰 월 할부금을 기존 24개월 아닌 48개월로 분할 납부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출고가 119만 9000원인 LG V50S 씽큐를 48개월 할부로 구매하면 월 할부금이 2만 8100원으로 24개월 할부 월 5만 3090원보다 약 월 2만 5000원 저렴해 이용자들은 스마트폰 월 할부금에 대한 부담을 줄 일 수 있다.

KT Device사업본부장 이현석 전무는 “LG전자 V50S 씽큐는 강력해진 듀얼 스크린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스마트폰이다”며 “KT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슈퍼체인지, 기프트박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V50S 씽큐의 매력을 느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1일부터 ‘LG V50S ThinQ’의 예약가입을 진행한다. 예약가입은 10일까지 진행되고, 개통은 11일부터 가능하다.

지난 5월 듀얼스크린 기능을 탑재해 출시한 LG V50 ThinQ는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 U+VR·AR·게임 등 U+5G 6대 핵심 서비스 구현에 최적화 된 5G 스마트폰으로 많은 인기를 끌었다. 또 5G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GeForce NOW)’를 플레이할 수 있다.

G V50S ThinQ 구매 고객이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 V50S’에 가입해 정상가의 50%를 24개월간 나누어 낸다. 24개월 후 LG전자 신규 프리미엄폰으로 기기변경 할 경우 사용하던 휴대폰을 반납하면 정상가의 최대 50%를 보상 받을 수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