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美 ITC소송 법정대리인에 ‘준킴’ 前 뉴욕 연방지검 검사장 선임

특허침해·기술탈취 등 화이트칼라범죄 수사 전문가..2006·2018년 ‘올해의 검사’ 선정
준 킴(Joon H. Kim). 사진ㅣ메디톡스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대웅제약과 진행중인 미국 ITC(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국제무역위원회) 소송의 법정대리인으로 미국 검찰 검사장 출신의 한국계 변호사 ‘준킴’(Joon H.Kim, 한국명:김준현)을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준킴은 미국 검찰 내 최고위직에 해당하는 뉴욕 연방남부지검 검사장 대행을 역임한 인물이다. 미국 스탠버드대와 하버드대 로스쿨을 거쳐 2000년부터 뉴욕남부지검에서 연방검사로 재직하며, 미국 월가의 기업과 경제인 관련 권력형 형사사건을 집중적으로 다룬 경험을 갖고 있다.

특히, 특허침해와 기술탈취 등 이른바 화이트칼라 범죄를 전문적으로 수사해왔으며, 지난 2006년과 2018년에는 ‘올해의 검사’에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해부터는 메디톡스의 미국 ITC제소를 담당하고 있는 세계적인 법무법인 클리어리 가틀립 스틴 앤 해밀턴(Cleary Gottlieb Steen & Hamilton)의 소송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준킴과 같은 저명한 인물이 ITC 소송에 합류한 것은 메디톡스가 제기한 주장의 정당성을 신뢰한다는 것”이라며 “그가 이번 소송을 공정하고 올바른 결론이 도출되도록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20일 미국 ITC에 제출된 대웅제약 보툴리눔 균주의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분석(WGS; Whole Genome Sequencing)이 포함된 결과보고서가 모든의혹을 명백히 밝혀줄 핵심 자료”라며 “대웅제약은 지금이라도 불필요한 소모전을 중단하고 공개적이고 과학적인 검증방식을 통해 진실을 밝히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디톡스(파트너사 앨러간)는 자사의 전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전체 제조공정 문서를 절취해 대웅제약에 제공했다는 내용으로 올해초 미국 ITC에 대웅제약(파트너사 에볼루스)을 제소해 소송이 진행중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