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위장약 ‘스토가’…“발암물질 NDMA 불검출”

“라니티딘 우려, 티딘계열로 확산..자체실험으로 안전성 검증”
스토가. 이미지ㅣ보령제약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21일 보령제약은 자체 시험 결과 자사 위궤양·위염 치료제인 ‘스토가(성분명 라푸티딘)’에서 발암물질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가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보령제약에 따르면 해당 시험은 지난달 26일 라니티딘 NDMA 검출 파문 이후, 그 우려가 티딘계열 전체로 확산됨에 따라 안전성 확인 차원에서 이뤄졌다.

라푸티딘 성분을 대상으로 자체 시험을 진행했고, 특히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권고 한 액체크로마토그래프-질량 분석기(LC-MS/MS)뿐 아니라, 가스크로마토그래프 질량 분석기(GC-MS/MS)를 통해 검증이 진행됐다. 보령제약은 “두 방법 모두에서 NDMA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과거 발사르탄 성분 이슈로 논란이 됐던 ▲N-니트로소디에틸아민(NDEA; N-Nitrosodiethylamine) ▲N-니트로소디이소프로필아민(NDIPA; N-Nitrosodiisopropylamine) ▲N- 니트로소에틸이소프로필아민(NEIPA; N-Nitrosoethylisopropylamine)에 대한 검사도 진행한 결과, 관련 성분들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보령제약은 “발사르탄에 이어 라니티딘 성분에서 다시 NDMA가 검출되면서, 관련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고자 자체 시험을 진행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식약처에서도 각 제약사에 검증절차를 통해 관련 의약품의 안전성을 자체적으로 확인 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보령제약은 중남미·동남아 등에 카나브(피마사르탄) 해외허가와 시판을 진행하며 NDMA등 의약품의 안전성 검증을 위한 설비와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갖추고 자체시험을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삼수 보령제약 사장은 “최근 라니티딘 사태 이후, 대체의약품으로 처방되고 있는 스토가(라푸티딘)의 안전성을 실험데이터를 통해 확인하여 처방의들과 환자들이 안심하고 처방·복용할 수 있도록 선제적 검사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의약품을 제공하기 위해 투자와 역량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토가는 단일 성분으로 위산분비 억제효과와 위점막 보호효과를 나타내는 라푸티딘(Lafutidine) 성분의 오리지널 약물로, H2수용체 길항제 중 최초로 헬리코박터 파이로리(H.pylori)제균 적응증을 획득한 의약품이다.

지난 2013년 추가된 역류성식도염 적응증은 서울대병원 등 국내 20개 의료기관에서 총 494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시험을 실시한 결과 역류성식도염 완치율이 70.14%로 나타났으며, 이차 유효성 평가 변수인 약물 투여 후 주증상(흉부작열감·위산역류·가슴쓰림(흉통포함))의 증상 개선이 PPI 제제와 동등하게 나타났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