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실속 챙긴 모범생 르노삼성 QM6…“빠르지 않아도 괜찮아”

LPG 모델, ADAS·동력성능 떨어져도 가격·유지비 저렴
힘 좋은 디젤은 가격이 ‘흠’..“가성비 원한다면 LPG 모델을”
더 뉴 QM6 LPe의 실내 디자인.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내수 시장에서 판매 부진에 허덕이던 르노삼성자동차가 쌍용차를 제치고 2개월 연속 3위에 올랐습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달 총 8401대를 팔았는데, 전달 대비 7.5% 증가하며 올 들어 최고의 성적표를 받아들었죠.

이렇다 할 신차가 없는 르노삼성차가 약진할 수 있었던 건 대표모델인 QM6의 활약 덕분입니다. 기존 가솔린은 물론이고 LPG와 디젤까지 라인업을 구축한 QM6는 지난달 4772대나 팔리며 전체 판매량의 56.8%를 책임졌습니다. 지난 6월 더 뉴 QM6 출시 이후 판매량이 뚜렷하게 늘고 있는 모습이네요.

“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라는 말이 있죠. 최근의 내수 성장세에 고무된 르노삼성차는 QM6의 풀 라인업을 시승할 수 있는 미디어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상품성을 개선한 디젤 모델도 내놓은 만큼, “제대로 팔아보겠다”는 회사의 의지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더 뉴 QM6의 가솔린·디젤·LPG 모델.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지난 여름 출시행사 이후 약 4개월 만에 다시 만난 ‘더 뉴 QM6’. 눈에 띄게 증가한 판매량 덕분인지 회사 관계자들의 얼굴에도 예전보다 여유가 생긴 듯 보였습니다. QM6의 디젤, LPG, 가솔린 모델 가운데 제가 가장 먼저 시승한 차량은 LPG 모델입니다. LPG(LPe 트림)은 QM6의 판매량을 견인한 주력모델이기도 하죠.

QM6의 외관 디자인은 첫 출시 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매력적입니다. ㄷ자 형태의 독특한 데이라이트와 LED 헤드램프는 평범한 듯하면서도 개성있는 분위기를 연출하는데요. ‘옷 잘 입는 모범생’이라고 표현하면 맞을까 모르겠습니다.

더 뉴 QM6 LPe의 전측면 디자인.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QM6의 외모는 공부 잘하는 모범생이 스타일에 한껏 힘을 준 듯한 모습인데요. 르노삼성도 귀공자 같은 기존 외모에 손을 대는 게 자신이 없었는지, 페이스리프트 모델인데도 변화가 거의 없습니다. 최근 현대차가 ‘신차급’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한 그랜저와는 반대로 가는 셈이네요.

내·외관은 바뀐 것이 별로 없지만, QM6의 심장은 완전히 새로워졌습니다. 그간 가솔린 모델이 판매를 이끌었지만, 페이스리프트되면서 LPG 모델이 배턴을 이어받았는데요. ‘SUV는 디젤’이란 공식이 굳어진 국내 시장에서 두 번이나 모험을 감행한 셈이죠.

르노삼성의 특허기술인 ‘도넛탱크’를 장착한 LPG 모델은 ‘국내 유일한 LPG SUV’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습니다. 정부가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LPG 차량에 대한 일반 판매 규제를 풀자 발 빠르게 내놓은 모델인데요. 르노삼성의 이 같은 틈새시장 공략은 판매량에서 알 수 있듯 매우 성공적입니다.

더 뉴 QM6 LPe의 실내 디자인 및 공간.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운전석에 올라 시동버튼을 누르면 SUV가 맞나 싶을 정도로 엔진음이 조용했는데요. LPG 엔진의 특성상 기존에 시승했던 가솔린 모델보다 더욱 정숙하게 느껴졌습니다. 시승차가 주행거리가 많지 않은 신차인지라 도로를 달릴 때에도 경쟁차에서 비해 진동과 소음이 적었습니다.세단 같은 주행감성을 가진 SUV 찾는다면 아주 적합한 선택지라고 볼 수 있겠네요.

QM6 LPG 모델의 장점은 ‘정숙성’만 있는 게 아니었습니다. QM6 LPe의 트렁크에선 여느 택시에서 볼 수 있는 연료탱크를 볼 수 없는데요. 도넛탱크 기술을 적용한 덕분에 가솔린·디젤 모델과 별 차이 없는 트렁크 공간을 확보했습니다. LPG 차량의 고질병이었던 겨울철 시동불량도 확실하게 개선했다는 게 르노삼성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승용차 시장의 LPG 점유율은 6.7%인데요. 도넛탱크가 무기인 르노삼성의 LPG 비중은 13.5%로 업계 평균의 두 배를 뛰어 넘었습니다. QM6의 LPG 모델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는 만큼, LPG 비중은 점점 더 커지게 될겁니다.

더 뉴 QM6 LPe의 측면 디자인.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특히 QM6 LPe의 가장 큰 장점은 ‘가격’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책정된 판매가격은 2376만~2946만원, 타사의 중형 SUV는 물론, 준중형 SUV과 비교해도 경쟁력 있는 수준입니다. 국산 중형 SUV를 구입하려면 최소 3000만원 이상은 손에 쥐어야 괜찮은 모델을 고를 수 있으니까요.

더 뉴 QM6는 기존에 단점으로 지적됐던 기능들도 눈에 띄게 개선됐습니다. 각종 자동차 커뮤니티에서 혹평받았던 2열 시트에 리클라이닝 기능이 새롭게 적용됐고, 직관성이 떨어진다고 평가받았던 중앙 디스플레이의 기본화면엔 공조장치 위젯이 새롭게 배치됐습니다.

이 밖에 SM6처럼 운전석에 메모리·마사지 시트가 신규 탑재되고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 기능도 강화됐는데요. 3000만원 미만의 패밀리카를 찾는다면 이 정도의 가성비 있는 모델을 찾는 건 쉽지 않을 겁니다.

더 뉴 QM6 LPe의 후측면 디자인.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다만, LPG 차량들의 일반적인 단점인 ‘심장병’은 QM6에도 적용됩니다. 연비를 위해 무단변속기가 적용돼있는 데다 연료가 LPG이다 보니 경쾌한 가속은 어렵습니다. LPG 모델의 최고 출력은 140마력, 최대토크는 19.7kg.m인데요. 출력과 토크 모두 중형 SUV의 차체를 이끌기엔 다소 버거운 게 사실이죠.

실제로 액셀레이터에 힘을 주면 급격히 치솟는 알피엠(엔진회전수)에 비해 속도는 매우 천천히 오릅니다. 그래도 약 110km/h까지는 무난하게 속도가 오르니, 평소 운전습관이 터프하지 않다면 가속력에 무덤덤할 수도 있겠네요.

또 여전히 부족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은 매우 아쉽습니다. 싼타페 같은 경쟁차종들은 고속도로 운전 중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더라도 차로를 따라 제법 달리는데요. QM6의 LPG·가솔린 모델은 차로유지보조 기능이 없습니다. 단순한 크루즈 컨트롤 기능만 탑재돼 있는데, 가격 경쟁력을 최대한 높이기 위한 결정으로 판단됩니다.

참고로 QM6 LPe의 복합연비는 8.9km/ℓ인데, 자유로를 달릴 때 평균연비는 10.0km/ℓ수준을 기록했습니다. LPG는 서울 기준으로 리터당 800원대 수준이니, 300km를 달려도 연료비는 약 3만원대 정도면 충분하겠네요. 연비가 떨어진다고 평가받는 LPG 모델치곤 효율이 꽤 좋은 편에 속하는 것 같습니다.

더 뉴 QM6에 탑재된 dCi 디젤엔진.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QM6는 마음에 드는데 ADAS가 아쉽다면? 가격은 비싸지만 LPG 모델의 단점을 보완한 디젤 모델이 있습니다. QM6의 디젤(dCi) 모델은 이번 페이스리프트 때 조용히 단종됐다가 가을에 부활했는데요. 파주에서 서울로 돌아올 때 시승한 차량은 2.0 디젤모델의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에르로, 가격은 3859만원에 달합니다.

시승차는 풀옵션인 탓에 4000만원에 육박하지만, 기본 가격(1.7 기준)은 2725만원부터 출발합니다. 그래도 3000만원을 넘기지 않는 LPe보단 가격이 꽤 높은 편이죠. 대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는 물론,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S)에 보행자 감지 기능도 적용됐습니다. 차간거리경보시스템(DW)도 탑재해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더 뉴 QM6의 센터페시아 디자인.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또 경쟁모델인 싼타페와 쏘렌토와 마찬가지로 선택적 촉매 환원 시스템(SCR)이 적용됐습니다. 덕분에 강화된 디젤 배출가스 기준인 Euro6d temp를 충족하게 됐고, 연비와 출력도 다소 개선됐죠. 다만 주행거리 6000km마다 요소수를 반드시 보충해야 합니다.

QM6의 디젤모델은 1.7 모델과 2.0 모델로 나뉘어 판매됩니다. 가격 때문에 다운사이징 엔진의 1.7 모델이 더 많이 팔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번에 시승한 2.0 모델은 상시 사륜구동까지 적용돼 있는데, 190마력, 38.7kg·m의 넉넉한 출력을 확보했습니다.

제 차인 렉스턴스포츠가 2톤이 넘는데도 181마력, 40.8kg.m의 힘을 가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QM6 2.0 디젤의 가속 성능은 굳이 안 타봐도 예상할 수 있습니다. 가솔린이나 LPG 모델에서 느꼈던 답답한 주행감을 전혀 느낄 수 없었는데요. 저속에서 갤갤거리는 엔진음이 다소 유입된다는 점만 빼면 충분히 매력적입니다.

더 뉴 QM6 차량들이 트림별로 도열해 있다.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특히 QM6의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에르는 고급감이 특징입니다. 전용 19인치 알로이 휠, 이중 접합 차음 글래스, 퀼팅 나파 가죽시트, BOSE 서라운드 오디오 등이 추가로 적용되는데요. 다만 상위 트림에 속하는 RE 시그니처보다 275만원을 더 줘야 합니다. 가격에 상관없이 고급화된 중형 SUV를 원한다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소비자라면 전륜구동 방식의 1.7 디젤 모델도 충분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2.0 모델보다 동력성능이나 편의사양이 조금 떨어지긴 하지만, LPG·가솔린에 없는 다양한 ADAS 기능이 적용됐으니까요. 물론 인증받은 복합연비도 14.4km/ℓ로 동급 최고수준입니다.

QM6의 최대 장점은 ‘가성비’인 만큼, 2.0 디젤은 다소 과분한 감이 있는 것 같습니다. 2.0 모델의 가격은 상대적으로 높지만 연비는 떨어지고, 2.0에만 있는 상시 사륜구동 모드도 활용도가 낮습니다. 대부분의 주행환경에선 전륜으로만 달리게 되니까요.

◇ 총평
지난 2016년 국내 시장에 첫 출시된 QM6는 르노삼성차의 든든한 기둥입니다. 국내 자동차 시장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중형 SUV 시장에서 지난 3년간 잘 버텨왔고, LPG 모델을 앞세워 다시 한번 돌풍을 일으키고 있죠.

특히 주력모델인 LPe 트림의 경우, 장단점이 확실합니다. 동력성능이 상당히 떨어지고 이렇다할 ADAS 기능도 없는 반면, 차량 가격과 유지비용이 저렴한 특징이 있습니다. 경쟁차종과 비교할 수 없는 정숙성과 주행감성도 장점이라고 봐야겠네요. 3000만원 미만의 패밀리카 가운데 넓은 실내공간과 정숙성, 저렴한 연료비를 원한다면 ‘QM6 LPe’가 좋은 선택이 될 수 있겠습니다.

더 뉴 QM6 LPe의 후면 디자인.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