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K TV 저격 계속 vs 정부 눈치”…CES 2020서 삼성·LG TV 공방전 이어질까

[권지영의 생경한 소식] IFA 이어 LG전자 8K TV두고 삼성전자 LCD TV 공격 여부 업계 주목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근 막을 내린 2019 슈퍼라운드 야구 경기에서 LG전자 TV광고만 기억에 남더라.”

야구를 좋아하는 한 지인의 슈퍼라운드에 대한 한줄평입니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선전했고, 한국과 일본전에서 준우승이라는 좋은 결과도 냈지만 결국 야구 중계 중간에 쉴새없이 나온 LG전자 OLED TV 광고가 머릿속에 남았다는 이야기입니다.

실제로 슈퍼라운드가 방영되는 프라임 타임에 LG전자 8K TV 광고가 집중되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우리나라 양대 가전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글로벌 TV 시장을 이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두 업체가 지난 9월 이후 8K TV 공방전을 벌이고 있는데요.

각 사의 기술력을 앞세워 경쟁사 제품보다 더 깨끗하고, 얇고, 선명한 화질을 선보인다는 내용입니다. 향후 TV시장이 퀀덤닷(QD- OLED)으로 재편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두 회사 모두 8K TV 글로벌 기준 수립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입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LG전자는 8K TV 비방전을 글로벌 유투브 광고로 확전했습니다. 업계 안팎에서는 지난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에 이어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는 CES 2020(세계 가전 전시회)에서 LG전자와 삼성전자가 8K TV 공방전을 벌일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전자업계에서는 글로벌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에 대한 의미가 남다릅니다. 제조업체의 경우 자사의 최신 기술력을 적용한 제품을 뽐내는 자리이자, 경쟁사의 제품을 탐구하기도 하는데요. 또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인 만큼 전세계에서 가전 전문가, 파트너사, 소비자협회 등이 모여 향후 가전업계의 트렌드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곳입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역시 CES에서 가장 큰 부스를 차지할 만큼 공을 들이는데요. 이 때문에 업계 일각에선 LG전자가 삼성전자 8K TV를 저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삼성전자 내부에서 LG전자의 8K TV 공격을 어느정도 예상하는 분위기도 감지되는데요. 여러가지 시나리오를 검토해 대응전략을 짤 것이란 분석입니다.

올해 9월 유럽 최대 가전박람회인 IFA 2019에서 LG전자는 “QLED를 쓴 삼성전자 8K TV는 화질 선명도가 12%로 국제 표준 기준(50% 이상)에 미달하는 가짜 8K”라며 삼성전자 LCD TV를 깎아내렸습니다.

삼성전자는 ICDM(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의 발표를 인용해 “과거 TV의 해상도 평가 기준으로 사용한 화질 선명도를 최신 디스플레이에 적용하는건 무리다”라고 반박했습니다.

화질 선명도는 디스플레이가 흰색과 검정색을 대비해 얼마나 선명하게 구분할 수 있는지 백분율로 나타내는 값입니다. 흰색과 검정색을 명확하게 보여줄수록 화질 선명도 값도 커집니다. ICDM은 해상도 충족 조건으로 화질 선명도 50% 이상을 제시합니다.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서 열린 8K 기술설명회에서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 | 삼성전자

삼성과 LG전자의 TV 공방전은 여전히 진행 중인데요. TV광고부터 유투브 영상, 언론 간담회, 국내 박람회에서도 티격태격한 모습을 보여 왔습니다. 이제 전자업계의 시선은 CES 2020으로 쏠리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전세계 가전 전문가들이 모인 자리에서 어떤 이야기를 내놓고, 삼성전자의 반응은 어떨지 말입니다.

사실 삼성전자는 LCD TV 저격에 다른 이야기를 내놨습니다. 예컨대, LG전자가 “QLED TV는 후면에서 빛을 쏘아야 하는 LCD TV로 화질 선명도(CM·Contrast Modulation)가 떨어진다”라고 공세를 펼쳤을 때 “사람의 눈으로 그 정도의 선명도는 구분 못 한다”며 기술력의 우수함보다는 육안으로 차이를 못 느낀다는 것에 방점을 뒀습니다.

이면엔 삼성전자가 13년째 글로벌 TV 시장점유율 1위라는 자신감과 우월감이 깔려 있다는 분석입니다. 삼성전자 QLED 8K 가 LCD TV이지만 화질 선명도에서도 뒤지지 않고, 무엇보다 소비자들이 선택한 TV라는 점을 강조한 것입니다.

일각에선 두 회사의 TV 비방전을 하기에 부담일 것이란 관측도 제기됩니다. 현재 삼성과 LG전자가 글로벌 가전시장을 이끌고 있지만, 최근 중국 업체가 공격적으로 글로벌 장악에 나서고 있어 국내 업체끼리 갈등 양상을 보이는 것에 대한 우려가 많기 때문입니다.

앞서 정부도 여러차례 두 회사의 갈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냈는데요. 성윤모 산업통산자원부 장관은 “내부 갈등이 경쟁자들의 어부지리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대기업 간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 전자산업 60주년 기념행사에서도 LG전자가 8K TV 공방을 준비했는데, 정부에서 경쟁사 통해 미리 알고 말린 것으로 안다”며 “2020년 CES에서 LG전자가 어떤 TV 제품을 내놓지에 따라 경쟁사 TV에 대한 언급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