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베트남 넘어 신남방 국가로…현지화 전략 ‘가속’

정부 신남방 정책 기조 맞춰 인도·미얀마 등으로 금융영토 적극 확장
베트남·캄보디아사업 ROA 국내보다 높아..“해외진출 확대해 나갈 것”
권호상 KEB하나은행 유럽중동영업본부 지역대표(왼쪽에서 세번째)가 인도 구루그람지점 개점식에 참석한 내외빈들과 테이프커팅을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 KEB하나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은행권이 정부의 신남방 정책 기조에 맞춰서 글로벌 금융 영토를 적극적으로 넓히고 있습니다. 국내 은행의 격적지로 부상한 베트남에 이어 인도와 미얀마까지 진출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제2의 베트남으로 불리는 인도, 미얀마 등 신남방 국가에서의 영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예상되는 사업성 악화에 대비해 수익원 발굴을 다양화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됩니다. 동남아 현지 은행을 인수합병 하거나 신규 지점 개설을 통해 현지화 전략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KEB하나은행은 베트남 자산규모 1위 베트남투자개발은행(BIDV)의 지분 15%를 취득하면서 외국인 전략적 투자자 지위를 확보했습니다. BIDV가 보유한 베트남 전역의 방대한 영업망을 활용해 선진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신남방 전략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어 신남방 정책 주요 대상국인 인도 구루그람시에 두번째 지점을 열었습니다. 구루그람은 수도 델리와 인접한 수도권 지역으로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의 생산 공장이 있는 노이다시와도 가깝습니다. 구루그람 지점은 인도 수도권에 진출한 120여개 한국계 기업과 인도 현지 유망업체들의 금융지원을 목표로 세웠습니다.

미얀마에도 금융한류 바람이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미얀마 정부는 그동안 외국계 금융사에는 지점까지만 개방을 허가했습니다. 현재 13개 외국계 은행 지점이 있는데 한국에서는 신한은행이 유일하게 양곤에 지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미얀마 정부는 외국계 금융사에 허용하지 않았던 현지법인 설립과 리테일 영업까지 가능한 3차 은행업 인가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미얀마 중앙은행은 지난달 18일까지 3차 은행업 인가를 위한 신청을 받았습니다.

이에 KB국민은행, IBK기업은행, KDB산업은행 등 3곳이 최근 미얀마 중앙은행에 은행업 설립 참여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업은행은 지난달 25일 미얀마 정부 기구인 중소기업개발운영위원회와 중소기업 지원정책 협력 및 상호 진출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기업은행은 현재 미얀마 양곤에서 운영하고 있는 사무소를 지점이나 법인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NH농협은행은 미얀마와 캄보디아에서 각각 소액대출 법인인 농협파이낸스미얀마, 농협파이낸스캄보디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베트남과 인도에는 사무소를 설치해 운영 중입니다.

농협은행은 소액대출 사업 위주로 진출을 서두르고 있어 향후 현지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핵심 역량인 ‘농업금융’을 앞세워 사업을 확장해나갈 계획입니다.

실제로 은행들은 해외사업에서 국내보다 높은 총자산이익률(ROA)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들이 국내에서 기록한 ROA는 0.56%인 반면 베트남에서는 2.05%, 캄보디아 2.01%, 미얀마 1.76%의 ROA를 나타냈습니다.

앞으로도 시중은행들이 해외 영토를 넓히면서 사업 다각화, 현지화, 금융인프라 협력 등에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은행권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와 경기 부진에 따라 순이자마진이 둔화되면서 수익원을 다양화하고 있다”며 “해외 시장 공략은 바로 큰 이익을 내는 사업은 아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수익성 다각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는 이어 “정부의 신남방 정책을 통해 은행들도 적극적으로 해당 국가에 진출하고 있다”며 “아직까지는 베트남의 비중이 높지만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 회의를 계기로 다른 국가들도 여건이 개선되면 보다 적극적으로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