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車업계, ‘코세페’ 호재에도 판매 정체…“그랜저만 웃었다”

1만대 넘긴 그랜저 베스트셀링카..신차 빼면 판매 부진 두드러져
쌍용차는 르노삼성 제치고 내수 3위 탈환..한국지엠은 또 ‘최하위’
더 뉴 그랜저가 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판매 회복을 위한 총력전에 나선 국내 자동차업계가 11월에도 웃지 못했습니다. 곧 끝나는 개별소비세 인하와 코리아 세일 페스타 등 지난달엔 판매 호재가 있었는데요. 경제 침체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판매량 확대로 이어지지 못했습니다.

다만, 최근 출시된 신차들의 ‘신차효과’는 두드러졌는데요. 더 뉴 그랜저는 출시 첫 달 1만대를 돌파하며 베스트셀링카 자리를 탈환했고, 픽업트럭 콜로라도는 500대 가까이 팔리며 기대 이상으로 선전했습니다. 최근 출시된 K7과 셀토스도 6000대 이상씩 판매돼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 1만대 넘게 팔린 그랜저, 출시 첫 달 베스트셀링카 탈환

현대차는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총 6만 3160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1.5% 감소했습니다. 아반떼(4475대), 코나(3720대), 투싼(3279대) 등 주력 차종들이 하락세로 접어들면서 정체된 모습을 보였는데요. 다만, 최근 선보인 신차들이 성장세를 보이면서 판매량 감소 폭을 최소화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차종은 따끈따끈한 신차인 ‘그랜저’인데요. 더 뉴 그랜저는 지난달 총 1만 407대가 판매돼 8832대에 그친 쏘나타를 누르고 베스트셀링카가 됐습니다. 더 뉴 그랜저의 누적 계약량은 이미 4만대에 달하기 때문에 이 같은 상승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밖에 물량이 부족한 팰리세이드는 4137대를 기록했고, 싼타페(7001대)도 최근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다만 수소전기차인 넥쏘는 전년 동월 대비 4배 가량 많은 699대가 팔렸는데요. 이는 지난 2018년 3월 출시 이래 역대 최고 성적입니다.

셀토스가 고속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사진 | 기아자동차

◇ 정체된 기아차, 지난달 4만 8615대 기록…신차효과는 ‘톡톡’

기아차는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0.2% 감소한 4만 8615대를 기록했습니다. 노후차종이 많은 기아차는 전반적으로 판매량이 정체된 모습을 보였는데요. 모닝(4675대), K5(2848대), K7(6000대), 카니발(5722대), 스포티지(2564대), 쏘렌토(5600대) 등 대부분의 차종이 전년 동월 보다 판매량이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기아차 역시 신차들의 활약은 돋보였습니다. 소형SUV 1위를 지키고 있는 셀토스(6136대)는 전달보다 11.3% 늘었고, 모하비 더 마스터(1468대) 역시 전년 동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1만대 이상 사전계약을 받은 신형 K5도 12월 실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9000대 넘긴 쌍용차, 내수 3위 탈환…티볼리·렉스턴스포츠 ‘쌍끌이’

쌍용차는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9240대를 판매하며 3개월 만에 내수 3위를 탈환했습니다. 티볼리와 렉스턴스포츠 등 주력 차종들이 전월보다 판매량이 증가한 덕분인데요. 총 1만대를 넘겼던 전년 동월보다는 10.6% 떨어졌지만 8000대 수준에 그쳤던 전월 대비 10.6% 늘었습니다.

차종별로 보면 전월 대비 8.7% 증가한 티볼리(2337대)와 12.1% 늘어난 렉스턴스포츠(3539대)가 쌍끌이 노릇을 톡톡히 했습니다. 또 ‘신차’인 코란도는 1963대가 판매돼 전월 대비 15.9% 증가했는데요. 코란도는 지난 8월 이후 3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밖에 팰리세이드와 모하비에 밀린 G4 렉스턴도 오랜만에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G4 렉스턴도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1401대가 팔렸는데요. 전년 동월보다는 1.5% 줄었지만 전달과 비교하면 33.9% 급증했습니다.

더 뉴 QM6 LPe의 전측면 디자인.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 르노삼성차, 11월 총 8076대 판매…QM6 판매량이 70%

르노삼성차는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총 8076대를 판매했는데요. 2개월 연속 내수 3위를 달성했던 전월(8401대)보다 3.9% 떨어지면서 순위도 4위로 내려앉았는데요. 공교롭게 르노삼성의 11월 내수 판매량은 전년 동월(8407대)과 비교해도 3.9% 감소했습니다.

전체 판매량은 감소세를 보였지만, 주력 차종인 QM6는 총 5648대 판매되며 내수 판매량의 70% 가량을 책임졌습니다. 지난달 5648대가 팔린 QM6는 풀체인지를 앞둔 쏘렌토를 따돌리고 중형 SUV 시장 2위를 지켰습니다.

하지만 QM6를 제외한 나머지 차종들은 정체된 모습을 보였는데요. 주력 차종인 SM6는 975대에 그쳐 전년 동월 대비 50.3%나 급감했고, 단종이 확정된 SM3·5·7은 모두 100대를 넘지 못했습니다. 수입차종인 클리오도 147대에 머물렀는데요. 상용차인 마스터(660대)만 선전한 모습입니다.

개그맨 윤택(왼쪽) 씨가 지난 쉐보레 서울북부영업소에서 열린 콜로라도 1호차 전달식에서 참석해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지엠

◇ 탈꼴찌 실패한 한국지엠…472대 팔린 콜로라도만 선전

한국지엠은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7323대에 그쳐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는데요. 내수 4위인 르노삼성차보다도 753대나 차이나는 부진한 성적입니다. 주력차종인 스파크(3162대)와 말리부(775대)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20.3%와 53.1%나 급감한 영향이 큽니다.

다만 레저용 차량들은 상대적으로 선전했는데요. 스파크를 제외한다면 전체 11개 차종 가운데 1000대를 넘긴 차종은 트랙스(1048대)가 유일합니다. 또 최근 출시한 픽업트럭 콜로라도는 472대가 판매되면서 기대 이상의 성적표를 받아들었습니다. 함께 선보인 대형 SUV 트래버스도 322대가 판매돼 나름대로 선방했다는 평가입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