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 미식 가이드 ‘라 리스트’ 톱150에 선정

“2년 연속 한국 대표로 프랑스 외무성 관저에서 정통 한식 요리 선보여”
‘라 리스트 2020’ 공식만찬서 한국식 카나페를 선보인 신라호텔 셰프들. 사진ㅣ호텔신라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이 프랑스 정부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 ‘라 리스트 2020(LA LISTE 2020)’에서 한국 레스토랑 최초로 150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습니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 2일 저녁 8시(한국시간 3일 오전 4시)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행사에서 한식당 ‘라연’이 한국 레스토랑 중 가장 높은 점수인 94점을 획득하며 TOP 150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습니다.

호텔 측은 “지난 2017년 한국 최초로 TOP 500에 선정된 데 이어 지난해 TOP 200을 거쳐 올해 TOP 150에 선정되는 등 라연의 순위가 계속 앞당겨지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신라호텔은 라연과 함께 프렌치 레스토랑 ‘콘티넨탈’, 일식당 ‘아리아께’가 TOP 1000 레스토랑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고 덧붙였습니다.

‘라 리스트’는 프랑스 관광청에서 신뢰도 높은 관광·미식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2015년부터 매년 전세계 1000대 레스토랑을 선정해 발표하는 미식 가이드입니다.

1000대 레스토랑은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 옐프(Yelp) 등 온라인 관광·미식 사이트와 뉴욕타임스·미쉐린 가이드 등 전세계 유명 레스토랑 관련 리뷰, 전세계 요식업자들의 설문을 총망라해 결정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해 열린 ‘라 리스트 2019’ 공식 만찬 행사에 초청받은데 이어, 어제(2일)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만찬행사에서도 한국식 메뉴를 선보였습니다.

호텔 측에 따르면 ‘라 리스트 2020’의 공식 만찬 행사에서는 프랑스 관광청이 선정한 전 세계 레스토랑 중 단 7곳만이 초청돼 대표 요리와 각 나라별 미식을 알렸습니다.

서울신라호텔 ‘라연’의 김성일 셰프는 이번 만찬에서 한국의 전통 미식을 느낄 수 있는 ▲게살 된장 밀쌈말이 ▲전복 닭 꼬치 구이 ▲새우 잣 수란 ▲소고기 김치 녹두전 ▲하회탈 초콜릿과 쌀푸딩 등 카나페 5종과 전통주 2종을 선보였습니다.

이번 공식 만찬 행사에는 프랑스의 기 사부아(Guy Savoy), 알랭 뒤카스(Alain Duccase), 질 구종(Gilles Goujon), 아르노 랄멍(Arnaud Lallement) 등 자국의 대표 셰프들과 이탈리아의 알렉산드로 토르몰리노(Alessandro Tormolino), 일본의 고야마 히로히사(小山裕久) 등 세계 최정상급 셰프들이 함께 참가해 요리를 선보였습니다.

한편, 라연은 ‘예(禮)와 격(格)을 갖추어 차려낸 최고의 한식 정찬’을 콘셉트으로, 전통의 맛을 세심하고 세련되게 표현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신라호텔만의 식자재 구매 네크워크를 통해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고품질의 제철 식자재를 적극 활용하고, 정통 조리법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메뉴를 선보이는 것이 특징입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