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두달 만에 100만판 팔린 ‘씨푸드아일랜드’ 출시

2007년 인기 메뉴 리뉴얼해 신제품 출시..“프리미엄 씨푸드 피자 원조”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미스터피자가 2007년 높은 판매실적을 기록한 피자를 여름 신메뉴로 재출시한다. 코코넛 쉬림프를 비롯한 여러 해산물을 올린 피자다.

미스터피자는 여름 신제품으로 ‘씨푸드아일랜드’를 재출시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씨푸드아일랜드는 2007년 출시 두달 만에 100만판 이상을 판매돼 단시간에 밀리언셀러로 등극한 메뉴다.

씨푸드아일랜드는 코코넛 쉬림프·솔방울 오징어·버터플라이 쉬림프 등 여러 해산물을 토핑으로 올렸다. 미스터피자는 “고급 해산물을 피자 토핑으로 활용한 프리미엄 씨푸드 피자의 원조로 평가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우는 천연발효종으로, 테두리엔 고구마 무스를 얹었다.

미스터피자가 씨푸드아일랜드를 출시했다. Photo @ 미스터피자

씨푸드아일랜드 가격은 레귤러 사이즈 2만 9000원대다. 라지 사이즈는 3만 7000원대다. 출시를 기념해 미스터피자는 26일 서울 청계광장점에서 씨푸드아일랜드 피자 출시 기념행사를 열었다.

미스터피자는 씨푸드아일랜드에 대해 “2007년 12월 첫 출시 당시 약 2개월 만에 100만 판 이상 판매되며 인기를 끈 제품”이라며 “최근 식품업계의 ‘뉴트로(Newtro)’ 트렌드에 맞춰 새롭게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