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행복토크’ 100회 완주…연초 약속 지켜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열려..주요 관계사 임원 참석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최태원 SK 회장이 100번째 ‘행복토크’를 마쳤습니다.

SK그룹은 지난 18일 최태원 회장이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SK㈜ 등 주요 관계사 사내·외 이사들과 100번째 행복토크를 열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7일에는 ‘보이는 라디오’ 형식을 빌려 사내방송으로 99번째 행복토크를 했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1월 신년회에서 올해 안에 행복토크를 100번 열겠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100번째 행복토크에서 “SK가 추구하는 행복경영은 구성원 행복뿐 아니라 우리가 속한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함께 키우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 SK그룹

이날 행복토크에는 SK㈜,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등 4개 관계사 사내·외 이사 31명이 참석했습니다. 행사는 문답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드는 데 있어 다른 기업과 협력 방안을 묻자 최태원 회장은 “SK와 같은 고민을 하는 기업들이 모여 변화를 이끌어간다면 지속가능성이 더 빨리 향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행복경영이 구호에 그치지 않으려면 정량화된 측정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문도 나왔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구성원 행복에 대한 데이터를 측정해서 자원과 역량을 어디에 우선 투입할지를 결정하면 행복 증진 효율성과 효과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K그룹은 경영철학과 실행원리를 담은 ‘SKMS’(SK Management System)에 경영의 목적을 ‘구성원의 행복’으로 명시하는 내용을 토대로 개정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구성원 역량개발을 돕도록 기획한 교육 플랫폼 ‘SK 유니버시티’가 내년 초 출범합니다.

SK그룹은 “행복토크로 얻은 가장 큰 성과는 자발적으로 행복을 추구하겠다는 구성원들의 마음가짐 변화”라며 “내년에는 행복 경영을 본격화해 지속해서 행복을 창출하는 공동체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