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어린이들 위한 일일 산타로 변신

임직원 15명 영락보린원 찾아 선물 전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산타로 변장해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나눠줬습니다.

LG유플러스는 22일 하현회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임직원 15명이 서울 용산구 아동복지시설 영락보린원을 찾아 선물을 전달하는 ‘U+산타’ 나눔 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7년부터 영락보린원을 방문하거나 아이들을 용산사옥으로 초청해 생일잔치를 함께해왔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이달 2일부터 6일까지 사내 게시판에 아이들의 사연과 필요한 물건을 올리고 이를 선물할 산타를 신청받았습니다. 최종 선정된 구성원은 선물을 직접 구매하고 편지를 썼습니다. 선물은 영락보린원 원아 55명에게 전달됐습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영락보린원을 찾아 선물을 나눠주는 모습. 사진 | LG유플러스

백용대 LG유플러스 CSR팀장은 “나눔 활동으로 더 따뜻하게 빛나는 크리스마스를 위해 U+산타 나눔 활동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소외된 곳에 행복을 더하는 다채로운 행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매달 임직원 급여에서 1000원을 공제해 기금을 모으는 ‘U+천원의 사랑’ 캠페인으로 4년 동안 누적 약 1억 원을 기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부터는 조직문화 핵심활동에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나눔문화’를 포함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시각장애인 책 읽기 봉사와 장애가정 청소년 멘토링 등 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