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분쟁 붙 붙은 한진그룹…기업가치 훼손될까 ‘노심초사’

조현아 전 부사장 “조원태 회장이 공동경영 유훈 어겨”..경영복귀 선전포고
한진 “유훈은 기업가치 제고하는 것..경영은 회사절차 맞춰 행사해야” 반박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 | 한진그룹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한진그룹이 최근 불거진 ‘경영권 분쟁’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진그룹은 이번 사태로 기업가치가 훼손되지 않을까 우려했는데요. 경영은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 정해진 절차에 맞춰 행사돼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한진그룹은 23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경영권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국민과 고객 및 주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을 통해 “조원태 대표이사가 공동 경영의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해 왔고, 지금도 가족 간의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故 조양호 한진그룹 전 회장은 지난 4월 8일(한국시간) 미국 현지에서 숙환으로 별세했습니다. 조 회장의 작고 이후 장남인 조원태 현 한진그룹 회장이 그룹의 경영권을 물려받았는데요. 그런데 불과 8개월 만에 장녀인 조 전 부사장이 ‘경영권 분쟁’에 불을 붙인 겁니다.

법무법인 원은 “한진그룹은 상속인 간의 실질적인 합의나 충분한 논의 없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대규모 기업집단의 동일인(조원태 회장)이 지정됐다”며 “조 전 부사장의 복귀 등에 대해 조 전 부사장과의 사이에 어떠한 합의도 없었지만 대외적으로는 합의가 있었던 것처럼 공표됐다”고 밝혔습니다.

재계에 따르면 이번 사태는 조 전 부사장의 경영 복귀를 조 회장이 가로막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땅콩 회항과 밀수, 갑질 등으로 경영 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진그룹 측은 “회사의 경영은 회사법 등 관련 법규와 주주총회, 이사회 등 절차에 의거해 행사돼야 한다”며 “그룹이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새로운 변화의 기초를 마련하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서 이번 논란으로 회사 경영의 안정을 해치고 기업가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진그룹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국민과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기업가치를 높이고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작고한 조 회장의 유훈이라는 입장인데요. 이는 ‘공동 경영’이 유훈이라는 조 전 부사장 측의 주장을 맞받아친 셈입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이번 논란에도 불구하고 경영진과 임직원들은 회사 경영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국민과 주주 및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