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임직원, 어린이병원서 크리스마스 선물 전달

만화 캐릭터로 변신해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 방문
CJ헬스케어와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직원들이 서울시어린이병원 환우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행사에 앞서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ㅣCJ헬스케어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CJ헬스케어 임직원들이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 환우들을 위해 일일 크리스마스 산타클로스로 변신했습니다.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원장 김재복)을 방문해 어린이 환우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날 CJ헬스케어 임직원들은 평소 병원 진료로 힘들 어린이 환우들을 위해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을 비롯해 어린이들에게 인기 있는 만화의 캐릭터로 변신했습니다. 갖가지 인형 탈을 쓴 직원들은 환우들에게 선물을 나눠주며 훈훈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후문입니다.

CJ헬스케어는 지난 2016년 연말부터 서울시어린이병원 환우들에게 장난감을 전달해왔습니다. 2018년 한국콜마와 한 식구가 된 이후에는 두 회사 임직원들이 어린이들이 뛰노는 병원 앞 정원을 함께 가꾸기도 했습니다.

회사 측은 “올해엔 조금 더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선사하고자 임직원들이 만화 캐릭터 변신을 자청했다”며 “루돌프 사슴을 포함해 인기 만화 캐릭터로 변신한 직원들이 직접 포장한 선물을 나눠준 덕분에 어린이 환우들의 더욱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CJ헬스케어 사회공헌 관계자는 “어린이 친구들의 웃음이 끊이질 않아 더욱 기분 좋았던 활동이었다. 어린이병원 환우들과 가족들이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보내는데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봉사 소감을 전했습니다.

한편, CJ헬스케어는 2016년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임직원 자원봉사 협약을 맺고 도시 환경을 살피는 ‘건강한 숲, 편안한 숨’ 프로젝트, 이웃의 안부를 묻는 ‘안녕하세요’ 캠페인 등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서울 중구의 독거어르신 및 소외 계층의 겨울철 건강을 위해 방한용품·간식, CJ헬스케어의 음료, 한국콜마의 핸드크림 등이 들어간 ‘안부키트’를 제작, 가정에 직접 방문 전달한 바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Life 라이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