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예산캠퍼스, 위염치료제 ‘스토가’ 생산 시작

지난 4월 준공 후 GMP승인 획득..1월 둘째주에 첫 출하
보령제약 예산 신생산단지 모습. 사진ㅣ보령제약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보령제약(대표 안재현·이삼수) 예산캠퍼스가 위염·위궤양치료제 스토가 소포장(30정)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보령제약 예산캠퍼스는 지난해 4월 준공 후 10월 말 GMP승인을 획득했으며, 이후 첫 생산품으로 스토가 생산을 시작해 최근 1월 둘째주에 첫 출하를 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보령제약 예삼캠퍼스는 규모면에서는 내용고형제는 8억 7000만정으로 기존 안산공장 대비 3배이며, 최대 5배까지 확장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 스토가의 경우 한 회(1batch) 생산량이 약 500만정으로 안산공장 대비 약 2.5배 증가했으며, 포장 속도(소포장 30정 기준)는 약 5배 빨라지는 등 생산효율이 높아졌다는 평입니다.

보령제약이 예산캠퍼스 첫 생산품으로 스토가를 생산한 이유는 라니티딘 중단 이후 지속적으로 처방량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보령제약 측은 “소포장(30정)의 경우 조제·처방 편의성으로 인해 약국가에서 그 수요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환자들도 보관·복용 편의성이 높아 요구가 많다”고 설명했습니다.

보령제약 이삼수 사장은 “예산캠퍼스는 최첨단 스마트공장으로 필요에 따라 생산량을 효율적으로 조절·운영할 수 있다”며 “현재 시장에서 스토가 소포장 유통량이 부족한 상황은 아니지만, 약사의 조제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약국의 재고부담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환자들의 복용 및 보관 편의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시장의 요구에 맞춰 소포장 유통량을 늘려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령제약은 올해 내용고형제 31개 품목에 대한 생산 허가를 획득하고 전체 생산량 중 85%를 예산캠퍼스에서 생산한다는 계획입니다.

스토가는 단일 성분의 위산분비 억제효과와 위점막 보호효과를 나타내는 라푸티딘(Lafutidine) 성분의 오리지널 약물로, H2수용체 길항제 중 최초로 헬리코박터 파이로리(H.pylori)제균 적응증을 획득한 의약품입니다.

또한 스토가는 라니티딘 제제 처방 중단 직후 안정적으로 공급되면서 지속적으로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회사 측은 자체 검사를 통해 선제적으로 발암유발물질 NDMA(니트로소디메틸아민) 등이 검출되지 않음을 확인해 의료현장의 신뢰를 얻고, 2013년 추가된 역류성식도염 적응증 등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