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로 쪼그라든 ‘MWC2020’…삼성·LG 신형폰 선공개도 없어

MWC, 후베이성 우한 지역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직격탄..LG전자, 참가 취소
삼성전자, 언팩서 미리 공개할 갤럭시 S20 전시..화웨이, 출장 인원 대폭 축소키로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019. 사진 | MWC 공식 홈페이지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이진솔 기자ㅣ세계 최대 통신 박람회(MWC)가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국내외 참가업체들이 잇따라 전시회 참가를 취소하거나 행사를 축소하고 있습니다. 과거 박람회를 통해 신형 스마트폰을 처음 공개하는 것과 달리, 이번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스마트폰 선공개 기회도 날아간 셈입니다.

5일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에 따르면 오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는 계획대로 진행됩니다.

MWC는 GSMA에서 주최하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입니다. 국내에선 LG전자뿐만 아니라 삼성전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에서 매년 참가하고 있습니다.

GSMA는 지난 4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MWC바르셀로나는 모든 장소에서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재적 영향을 검사했는데, 지금까지 영향은 미미하다”고 말했습니다.

GSMA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이 적다고 판단하고 있지만, 국내 참가업체들의 분위기는 조금 다릅니다. 지난달 말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한 데 이어 한국, 미국, 유럽 등으로 확진자가 퍼지면서 국내 참가업체들의 고민이 시작됐습니다.

현재 감염 확진자가 전세계에서 2만명을 넘어서고, 최근 스페인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전염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 LG전자, MWC 참가 취소..삼성은 언팩서 공개한 제품 전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산되자 LG전자는 MWC 참가를 전격 취소하고 이미 예정된 글로벌 이동통신사들과 미팅만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 때문에 이번 MWC는 삼성과 LG의 신형 스마트폰 첫 공개 의미가 사라졌습니다.

그 동안 LG전자는 삼성전자와 함께 MWC에서 국내 기업 중 가장 큰 규모로 전시관을 꾸려왔습니다. MWC 준비 인원은 매년 200~300명 규모로, 부스 운영 비용만 수 십억원에 달합니다.

당초 LG전자는 MWC에서 주력 스마트폰 신제품 ‘V60’과 ‘G9’을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이었는데요. V60은 모듈형 화면인 ‘듀얼 스크린’을 지원하는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입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언제 소강할지는 알 수 없지만 참가자 안전이 확보되는대로 공개 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는 MWC 참가는 예정대로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오는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S20 언팩(Unpacked) 행사를 통해 신형 스마트폰을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이어서 MWC에는 참가 의의만 있는 셈입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자체 행사인 언팩을 통해 신제품이 공개될 예정이어서 MWC 행사 규모는 그다지 크지 않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로 출장 참가 규모나 방식에 대해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SK텔레콤은 MWC 현지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박정호 사장 간담회 등 주요 행사를 취소했습니다. KT와 LG유플러스도 현재 MWC 출장 인원을 줄이거나 행사 규모 축소를 고민 중입니다.

◇ MWC 큰 손 화웨이, 계획대로 참가..출장 인원은 축소

MWC의 최대 스폰서인 화웨이는 기존대로 전시회 참가는 강행하지만 침체된 분위기입니다. 화웨이, TCL, 샤오미 등 중국업체들이 대거 출동하면서 MWC의 중국인 참관객 비중이 상당히 높은데요. 지난해 참관객 11만 명 중 중국인 비율이 27%로 집계됐습니다.

화웨이는 직원 중 후베이성 출신이거나 인근 우한 지역에서 근무하는 경우 이번 MWC 출장에서 제외키로 했습니다. 본사에서 참가 인력도 최소화하기로 결정했는데요.

또 MWC 출장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2주 전에 도착해 코로나바이러스 증상 여부를 확인한다는 방침입니다. 외신 등에서는 이번 MWC에서 화웨이의 신형 스마트폰인 메이트 Xs를 전시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화웨이 중국 본사는 메이트 Xs 전시 여부를 논의 중입니다.

한국화웨이 관계자는 “MWC 참가는 계획대로 이어가지만 바이러스 감염 발생지와 관련된 출장자는 제외하고, 2주 전에 미리 떠나 증상을 확인한 직원들만 참가한다”면서 “이번주 말이나 다음주 초에 참가 직원들이 스페인으로 이동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