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너를 만났다’를 본 후 알게된 VR 기술의 재발견

VR특집 다큐멘터리 MBC ‘너를 만났다’ 6일 방영..죽은 딸과 엄마 VR서 만나
생김새·목소리·행동 분석해 VR기술로 구현..통신사 VR서비스도 재미+감동 기대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우리 나연이 만져보고 싶어. 안아보고 싶어.”

지난 6일밤 MBC에선 눈물을 쏙 뺀 특집 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를 방영했습니다. 7살에 암으로 먼저 하늘나라로 떠난 딸과 엄마가 3년 만에 다시 만나는 여정을 담은 방송이었는데요. 3년 동안 딸을 가슴에 품고 그리워한 엄마(장지성 씨)는 VR(가상현실)속에서 딸 나연이와 조우합니다.

MBC 다큐멘터리팀과 전문가들은 VR 기술을 동원해 동영상, 사진을 나연이의 행동, 목소리, 표정 등 모든 것을 분석합니다. 또래 여자아이 수 백명의 목소리를 수집해 나연이와 비슷한 목소리를 찾았고, 동영상을 분석해 나연이만의 특정한 행동을 구현했습니다.

엄마 장지성 씨는 얼굴과 손에 VR 장비를 장착하고, 추억의 장소 노을공원에서 나연이를 기다립니다. 엄마는 눈 앞에 나타난 나연이를 보자마자 눈물을 터뜨렸는데요. 가상현실에서 만난 딸을 엄마는 “안아보고 싶다”면서 양손으로 나연이를 보듬기도 했습니다.

가상현실 속 나연이는 엄마와 함께 생일 축하도 하고, “엄마가 더이상 울지 않게 해달라”고 소원을 빌기도 했는데요. 나연이가 잠들면서 엄마는 자연스레 딸과 헤어집니다. 시청자들은 ‘감동적이다’, ‘VR 기술의 재발견이다’, ‘행복하길 바란다’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장지성 씨는 “가상현실이어서 실제 나연이와 다른 모습도 있지만, 멀리 가거나 행동하는 모습이 비슷했다”며 “이렇게라도 만나서 위로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국내 VR 서비스는 작년 이동통신사의 5G 상용화 이후 빠르게 확산됐습니다. 통신사가 내놓은 대표적인 5G 서비스 역시 VR과 AR인데요. 이동통신 3사는 작년 VR 전용 팝업스토어를 운영해 5G 서비스를 소개한 데 이어 올해 업그레이드된 VR 전용관을 준비 중입니다.

SK텔레콤은 서울 올림픽공원, 대구 두류공원 등에 VR·AR로 동물을 만날 수 있는 ‘점프VR’ 론칭했고, KT는 VR서비스 ‘슈퍼VR용’ 앱을 선봬 네이버 V라이브에 등장한 스타를 실제로 만난 듯한 영상을 제공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작년 손나은, 차은우 등 유명 연예인과의 데이트, 공포 웹툰을 감상하는 VR 서비스를 선뵀는데요. 최근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베스트셀러 ‘Why’의 3D VR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주로 게임, 교육, 엔터테인먼트 등 즐길거리 혹은 볼거리를 제공하는 콘텐츠가 대부분입니다.

통신사의 VR콘텐츠만 접했을 때 서비스의 핵심은 재미요소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어제 ‘너를 만났다’라는 다큐멘터리를 본 후 VR콘텐츠가 비단 재미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의미있는 서비스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올해 5G 가입자가 본격 확대되면서 통신사의 VR 콘텐츠도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점차 고도화된 VR 기술을 기반으로 진짜 같은 가짜 세상에서 재미와 유익함 외에 위로와 감동도 주는 서비스가 나오길 기대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Opinion 오피니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