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신종 코로나 우려 속 MWC 2020 참석 재확인…아마존·소니 등은 불참키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미국·한국·일본 등 ICT 기업 MWC 전시 안 가
샤오미, MWC서 신제품 출시 계획 발표..GSMA, 후베이성 입국자 출입 막기로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019. 사진 | MWC 공식 홈페이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ICT기업들의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불참 결정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국내 기업인 LG전자에 이어 스웨덴 통신장비업체 에릭슨, 아마존웹서비스(AWS), 엔비디아, 소니, NTT 도코모 등이 전시 부스를 차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글로벌 기업이 다수 빠지고, 전시 규모를 대폭 축소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MWC 2020이 반쪽자리 행사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외신 보도와 ICT 기업 등에 따르면 에릭슨과 아마존웹서비스, 엔비디아는 자사 홈페이지에 MWC 2020 불참 의사를 공지했습니다. 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최대 전자업체인 소니와 통신업체 NTT토코모도 MWS 2020에 불참합니다. 소니는 “고객과 비즈니스 파트너, 언론 관계자와 직원 안전을 최우선 생각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샤오미는 MWC2020 전시를 당초 계획대로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11일 샤오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샤오미는 미팬, 언론 관계자, 파트너사, 사용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해 MWC 2020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샤오미가 오는 24일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0에 참석한다. 이미지 |샤오미

샤오미는 MWC 2020에서 최신 스마트폰과 스마트 디바이스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샤오미는 “MWC 2020 참석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강력한 권장 조치를 준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산을 막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WC 2020 전시 참여자에 대한 건강 상태 점검을 강화합니다. 중국에 체류한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상(발열, 기침 등)이 없는지 확인하고, 바르셀로나 도착하기 14일 전에 중국 밖에서 체류한다는 방침입니다.

샤오미는 “23일 론칭 행사와 MWC 행사에 참석하는 회사의 모든 고위 임원들은 최소 14일 이전 중국 밖에서 체류할 예정이다”며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모든 직원들은 유럽 현지 사무소에서 근무하도록 조치를 시행하고, 14일 이전 검사 후 증상이 없는 것을 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MWC 2020을 주최하는 GSMA는 지난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안전 지침을 강화했습니다. 중국 후베이성 입국자의 출입을 막고, 중국에서 체류한 경우 입국 전 14일 이상 중국 외 지역에서 머물렀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합니다.

참가자들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와 접촉한 적이 없다는 사실도 증명해야 하는데요. 행사장에 열 감지 시스템을 도입하고, 식당이나 화장실, 출입구 등에 세척과 소독을 강화합니다.

GSMA 관계자는 “대형 전시 참가자들이 불참하지만 여전히 2800개 이상의 업체가 전시에 참여한다”면서 “스페인 보건당국과 관련 기관 등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샤오미를 포함해 중국 업체인 화웨이, 국내 기업인 삼성전자, SK텔레콤, KT 등은 MWC 2020에 참석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