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6개사, 25일부터 최장 2주간 재택 근무 돌입

SK텔레콤 포함 6개 계열사 25일부터 전 직원 대상 재택 근무 시행
SK텔레콤 “내년 5G 가입자 700만 명 예상”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사진 | SK텔레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그룹 6개 계열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5일부터 전사가 재택 근무에 나섭니다. 재택 근무 확대 시행 회사는 SK그룹,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SK E&S, SK네트웍스, SK실트론 6개사입니다.

앞서 SK그룹과 SK텔레콤은 임직원을 비롯해 건물에 출입하는 모든 사람들의 체온을 개별 측정하도록 출입을 강화했는데요. 외부 방문객 출입과 사내 회의를 자제하도록 권고했습니다.

SK그룹 관계자는 “재택 근무 확대 시행은 각 사의 사정에 맞춰 1~2주 동안 시행될 예정이다”면서 “다만, 업무에 차질이 없는 선에서 필수 인력 중심으로 출근한다”고 설명했습니다.

SK텔레콤은 24일 오후 사내 공지를 통해 재택 근무 지침을 알렸는데요. SK텔레콤 측은 “코로나19 상황이 심각 단계로 상향되면서 내일부터 이번주(3월 1일)까지 재택 근무를 권장하기로 했다”고 안내했습니다.

전사적으로 재택 근무 지침이 내린 만큼 회사 출근 인력을 최소화할 방침인데요. 부득이하게 출근해야 하는 인력은 전체 30%가량 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K텔레콤은 추후 상황을 지켜본 후 재택 근무 기간 확장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이밖에 SK그룹 본사와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내부에 있는 어린이집, 기자실, 헬스케어 등도 25일부터 잠정 폐쇄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