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셧다운 확산 어디까지?…삼성전자, 인도 노이다 공장 3주간 폐쇄

스마트폰 글로벌 최대 생산 기지 인도 노이다 공장 내달 14까지 셧다운
연간 1억 2000만대 생산 차질 불가피..인도 시장 1위 탈환 전략도 영향
삼성전자의 글로벌 스마트폰 최대 생산 기지인 인도 노이다 공장.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글로벌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생산을 멈추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미국과 유럽, 남미에 이어 인도의 글로벌 생산 기지 셧다운에 들어갑니다. 코로나19로 인도가 3주 동안 봉쇄령을 내렸기 때문인데요.

인도는 삼성전자가 세계 시장을 공략하는 차세대 거점으로 연간 생산량의 30%를 차지하는 곳입니다. 이번 공장 가동 중단으로 인도 내수 시장 1위 탈환과 함께 글로벌 스마트폰 생산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2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인도 주정부 지침에 따라 노이다 공장과 첸나이 가전제품 공장을 내달 14일까지 셧다운합니다.

앞서 지난 22일부터 3일간 스마트폰 생산 공장 문을 닫은 삼성전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전국 봉쇄 조치로 앞으로 3주 동안 공장 가동을 중단합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기지는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위치해 있는데요. 지난 2018년 노이다에 모바일 공장을 건설해 베트남에 이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최대 생산 기지입니다.

노이다 공장의 생산량은 연간 6800만대에서 시작해 현재 연간 최대 1억 2000만대의 스마트폰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작년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 9510만대 수준입니다.

인도 시장 재공략 전략에도 차질이 빚어지게 됐습니다. 노이다 공장은 현재 중저가 모델인 ‘갤럭시 A’와 인도 내수 시장 전용 모델인 ‘갤럭시 M 시리즈’를 주로 생산하고 있는데요. 인도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점유율 20%로 중국 샤오미에 밀려 2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인도 시장은 아직까지 스마트폰 보급률이 낮아 신흥 시장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곳입니다. 중국 샤오미와 오포, 비보 등이 저가 공세가 거세고, 저가형 온라인 전용 모델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중 최저가 제품인 ‘갤럭시 M 시리즈’를 인도 시장을 우선 공략하고, 점차 판매를 확대하는 추세입니다. 최근 ‘갤럭시M31’을 출시했고, ‘갤럭시M21’도 출시를 앞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올해 삼성전자는 인도 시장에서 1위 탈환을 목표로 둔 가운데, 생산 차질로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 사장은 지난주 진행된 주주총회에서 “인도 시장에서도 중국에서 얻은 교훈을 바탕으로 각 라인업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공급, 판매량 1등을 되찾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증권시장도 코로나19로 스마트폰 수요가 감소하고, 생산 기지마저 셧다운 하자 2020년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하향 조정에 나서고 있습니다. 김록호 하나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을 전년대비 5% 감소한 14억대로 하향 조정한다”면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보다 1%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LG전자의 노이다와 푸네 소재 공장도 내달 14까지 가동을 중단합니다. 노이다 공장은 냉장고, 세탁기 등 대부분의 가전 제품을 생산하는 곳입니다. 푸네 공장은 생활가전, TV와 스마트폰 등도 일부 생산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