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친환경 플라스틱 제조사 KBF 인수

자회사 BGF에코바이오 통해 지분 77% 양수..“에코·바이오 시장 본격 진출”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편의점 CU의 투자회사인 BGF가 에코·바이오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BGF(대표이사 이건준)는 지난 달 설립한 자회사 BGF에코바이오(대표이사 홍정혁)를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 전문 제조사인 KBF(주)를 인수했다고 3일 밝혔다. BGF에코바이오는 KBF(주)의 지분 77.01%를 양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BGF에코바이오 로고. Image @ BGF

KBF(주)는 국내 유일의 생분해성 발포 플라스틱을 전문적으로 제조하는 기업이다. 플라스틱의 재활용·수거 등의 별도 과정 없이 매립만으로도 6개월 이내 완전 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관련 핵심 기술력(관련 특허 7종)을 보유하고 있다. BGF는 이번 인수로 친환경 플라스틱 제조 관련 핵심 기술력과 생산 노하우를 보유하게 됐다.

최근 백색오염(white pollution)이란 말이 생겨날 정도로 무분별한 플라스틱 사용으로 인한 폐해가 심화되고 있다. 이에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규제하려는 움직임과 함께 일반 소비자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런 흐름에 맞춰 분해가 쉬워 재활용이 필요 없고, 생산할 때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해 친환경 플라스틱으로 불리는 바이오 소재가 석유 소재를 빠르게 대체해 나가고 있다.

BGF는 향후 관련 수요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친환경 플라스틱의 생산 라인에 자동화 설비를 도입하는 등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고, 기술·마케팅 역량을 강화해 해외 시장 진출도 적극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이건준 BGF 사장은 “친환경 소재 분야는 전 세계적으로 매년 크게 성장하고 있는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에코·바이오 산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과 더불어 회사의 새로운 성장 축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BF(주)의 신임 대표이사에는 SPC그룹 미래전략실장과 강원랜드 부사장 등을 역임한 김경중씨가 내정됐다. 김진우 전 대표는 최고기술경영자(CTO·사장)로서 친환경 기술과 신제품 개발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한편, BGF는 온라인 프리미엄 푸드마켓인 ‘헬로네이처’를 통해 업계 최초로 재사용이 가능한 배송박스와 100% 자연 성분 아이스팩을 사용한 ‘더그린배송’을 선보인 바 있다. 아울러, 편의점 CU에서 연 1억개 이상 팔리는 파우치 음료의 빨대를 친환경 소재로 교체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print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