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은행에 적금 부어? 난 ‘발행어음’에 붓는다!

적립식, 연이율 최고 3.5%..“외화 가입 땐 환전수수료 고려해야”

Image @ 게티이미지

인더뉴스 신재철 기자ㅣ#A씨는 얼마 전 외화(달러)발행어음 상품에 가입했다. 적립식으로 일정 금액을 달러로 환전해 매월 내는 방식이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은행 적금과 같다. 1년 만기 상품으로 최고 연 3.5% 확정 이율로 만기 때 원금과 이자를 한 번에 받는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발행어음은 원화, 외화 두 가지 화폐로 투자가 가능하다. 가입방식은 은행의 예금과 비슷한 거치식과 매월 일정 금액을 내 만기에 한꺼번에 받는 적립식이 있다. 적립식은 은행의 적금과 유사하다. 이밖에 수시로 입금과 출금이 가능한 수시입출식이 있다.

이율은 증권사별 또는 가입방식에 따라 각각 다르다. 거치식의 경우 원화는 연 2.30~2.35%, 외화는 3.0~3.3%가 각각 적용된다. 적립식 원화는 3.0%, 수시입출식은 원화 1.8%, 외화 2.0%다.

7월 현재 시중은행 이율이 1년 만기 예금 1.25~2.30%, 적금 1.4~2.8%인 점을 감안할 때 높은 수준이다.

가입 할 때 유의해야 할 점도 있다. 외화 발행어음은 환전수수료가 발생해 본인이 외화를 갖고 있어야 더 유리하다. 외화가 없을 경우에는 원화를 외화로 바꿔야 하는데 이때 발생하는 환전수수료가 수익에 영향을 미친다.

증권사 관계자는 “발행어음은 1년 만기의 단기 금융상품으로 증권사의 신용을 바탕으로 발행되는 어음이기 때문에 안전하다” 며 “안전성 뿐 아니라 은행을 비롯한 시중의 확정금리 상품 중에서도 이율이 높은 편이기 때문에 최근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Graph ⓒ 인더뉴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