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립모리스, ‘히츠’ 전 품목 국내 생산한다

그린징·골드·터코이즈·옐로우 추가..기존 7종에서 11종으로 확대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ㅣ한국필립모리스㈜의 경남 양산공장이 아이코스 전용 스틱인 히츠 전 제품을 국내 생산한다. 생산하는 제품 종류를 기존 7종에서 11종으로 늘렸다. 새로 생산하는 스틱은 그린징·골드·터코이즈·옐로우 4종이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아이코스 전용 담배 제품인 ‘히츠(HEETS)’ 11종 전 품목을 국내에서 생산하게 됐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은 연간 최대 120억개비 히츠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지난해 경남 양산공장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로 ‘히츠 실버’ 생산을 시작했다. 이어 지난해 말 앰버·그린·블루·퍼플·브론즈·시더 등 총 7종의 양산체제를 구축했다.

한국필립모리스㈜ 경남 양산공장. Photo @ 필립모리스

이어 그린징·골드·터코이즈·옐로우 등 히츠 양산 제품 4종을 최근 추가했다. 이로써 국내에 선보인 히츠 11종을 모두 국내 생산·공급할 수 있다. 그동안 유럽에서 생산된 제품을 들여와 한정 판매했던 ‘히츠 골드’ 역시 국내 생산한다.

한국필립모리스㈜는 히츠 전용 생산라인 구축을 위해 2017년부터 지금까지 약 3000억원을 투자했다. 지금까지 채용한 신규 인력만 300명을 넘는다. 양산공장은 지난해 생산을 시작해 유럽지역 밖의 첫 히츠 공장이자 아시아 태평양의 유일 생산기지라는 타이틀도 얻었다.

이리나 아슈키나(Irina Ashukina)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장은 “히츠 생산 설비 완공 1년여만에 총 11종 양산체제를 빠르게 완료한 것은 아이코스와 히츠를 사랑해준 한국 소비자들과 한국필립모리스㈜ 전 직원들의 노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사장은 “히츠 11종 양산체제 구축은 한국필립모리스㈜가 본격적으로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는 선언”이라며 “필립모리스가 꿈꾸는 담배 연기 없는 미래를 실현할 혁신제품 시대를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