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가능성에 미 증시 급락”-SK證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뉴욕증시가 지난 3월 16일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12일 SK증권은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부정적 경제 전망 여파가 단기조정의 빌미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미국 택사스와 애리조나 등 일부 주에서 코롸19 확산세가 다시 빨라지면서 2차 유행에 대한 공포가 부상했다”며 “특히 플로이드 시위가 격화되면서 이런 우려는 더 커졌다. 다시 경제봉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의식한듯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2차 유행 우려 속에서도 경제 재개 지속 의지를 피력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연준이 경기반등에 대한 기대감을 낮추면서 경기 민감주도 낙폭을 키웠다”며 “하지만 연준이 지적하지 않아도 실물경제와 기업이익이 좋지 않은 것은 이미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 이미 선반영됐다”고 진단했다.

한 연구원은 “결국 3월 증시 급락 이후 연준을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의 유동성 공급으로 온갖 악재에도 불구하고 증시는 유동성의 힘으로 버텨왔다”며 “유동성의 힘으로 상승해 온 증시는 단기과열에 따른 부담감이 투자심리를 억눌렀다고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향후 전망에 대해서는 “아직 유동성은 풍부하기 때문에 지난 3월과 같은 급락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예상한다”며 “다만 쏠림현상은 더욱 가속화될 수 있다. 펀더멘털과 미래 성장성을 함께 점검해야하는 시기”라고 조언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