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자가격리 대상 근로자에 100만원 지급…26억원 규모

지난 11일 2600여명에게 지급 내용 담긴 문자메시지 발송
쿠팡 잠실 사옥. 사진 | 쿠팡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쿠팡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자가격리됐던 부천2·고양 물류센터 단기 근로자 2600여명에게 생활안정자금 100만원 씩 지원 완료했습니다. 쿠팡이 지급한 금액은 총 26억원 규모입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쿠팡은 단기직 근로자 2600여명에게 각각 100만원을 등록된 급여 계좌로 지급했습니다. 국내에서 정직원이 아닌 단기근로자에게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인데요.

앞서 쿠팡 본사는 지난 11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정부의 자가격리 대상인 부천2와 고양 물류센터 단기 근로자 2600여명에게 회사가 1인당 1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할 것”이라는 내용의 사내 메일 보냈습니다.

같은 날 쿠팡은 자가 격리 중인 단기 근로자에 문자메시지를 보냈는데요. 회사 측은 “자가격리 명령을 받았던 사원들에게 회사가 지원하고자 한다”며 “향후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다 코로나19로 자가격리 명령을 받게 되는 단기직 사원들에게도 회사가 1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안내했습니다.

쿠팡은 이날 오전 생활안정자금을 모두 지급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2600여명에게 100만원 지원금을 보냈다”며 “지금까지 코로나19 안전 비용으로 100억원 상당을 지출했고, 이달에만 110억원의 코로나19 안전 비용을 추가로 지출할 계획이다”라고 전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