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대주주 지분 헌납한 이스타…제주항공에 조속한 인수 촉구

이상직 의원, 편법 승계·증여 의혹 해명..“가족 희생해 회사 살리겠다”
제주항공에 “인수 의사표명 확실히 해달라”..정부엔 과감한 지원 요청
김유상(왼쪽) 이스타항공 전무가 29일 오후 2시 이스타항공 본사(서울 강서구 소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입장문을 낭독하고 있습니다.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본인과 가족들의 이스타홀딩스 주식 전량을 회사 측에 헌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스타항공을 창업한 이 의원은 직원 임금체불과 편법 승계 및 증여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데요. 이 의원은 관련 의혹에 선을 긋는 한편,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의 조속한 M&A를 촉구했습니다.

김유상 이스타항공 전무는 29일 오후 2시 이스타항공 본사(서울 강서구 소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의원의 입장문을 대독했습니다. 가족들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모두를 회사 측에 헌납한다는 게 핵심 내용입니다.

이 의원은 입장문에서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과 정차는 적법했고, 관련 세금도 정상적으로 납부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치 못한 점이 있다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이 지연되면서 무분별한 의혹제기 등으로 이스타항공은 침몰당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다”며 “이스타항공의 창업자로서 번민과 고민 끝에 결단을 내렸고, 가족이 희생을 하더라도 회사를 살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종구(오른쪽) 이스타항공 대표가 29일 오후 2시 이스타항공 본사(서울 강서구 소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이 자리에 함께 참석한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제주항공에 조속한 M&A를 촉구했습니다. 최 대표는 “이상직 창업자와 가족들의 통 큰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제주항공이 당초 약속한대로 진정성을 갖고 인수작업을 서둘러 주기를 1600명 임직원들과 함께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최 대표는 성명서를 통해 “이스타항공이 겪고 있는 1차적인 책임은 저희들에게 있지만 제주항공 역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며 “대기업 계열사이자 LCC 1등 기업의 책임있는 결단과 인수에 대한 확실한 의사표명을 간곡하게 요청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 대표는 정부 당국에도 과감한 지원을 요청했는데요. 그는 “국민의 항공료 부담 완화, 항공여행 대중화에 큰 기여를 해 온 국내 LCC 업계는 최근 사면초가 위기에 놓여있다”며 “항공산업 생태계가 붕괴되기 전에 정부가 과감하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달라”고 요청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