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업계가 지원하는 ‘스타트업 둥지’ 1년간 20억 매출

11개 스타트업..19억 투자 유치·60여명 청년일자리 창출
김용덕 손해보험협회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30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스타트업 둥지’ 성과공유회에 참석해 청년 기업 상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습니다. 사진ㅣ손해보험협회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의장 김용덕)가 지원하는 청년 혁신창업 지원사업 ‘스타트업 둥지’가 배출한 11개 스타트업의 경영성과가 공개됐습니다.

30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이들 스타트업은 지난 1년 동안 약 20억원의 매출을 거뒀습니다. 또 19억원 가량의 투자를 유치받고 60여명의 청년 일자리도 만들었습니다. 사회공헌협의회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스타트업 둥지 성과공유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알렸습니다.

스타트업 둥지는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청년 기업가를 지원하기 위해 주거·사무공간을 제공하는 창업지원 프로그램입니다.

이번 성과공유회는 스타트업 둥지 11개 팀(인슈어테크 랩 3팀, 성장트랙 8팀)의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아울러 심사단 평가를 통해 인슈어테크 랩 3팀에는 1억 5000만원, 성장트랙 8팀에는 1억원의 사업지원금이 지급됐습니다.

행사에는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단장과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 안용석 법무법인 광장 대표변호사, 신기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대표 등이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사회공헌협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디지털 경제가 가속화되고 비대면 서비스가 확대되는 등 경제·사회트렌드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둥지의 청년 기업가들이 이러한 변화 속에서 성장의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좌석간 거리 2m 이상 확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요건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