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고 왕교자’ 중국서 불티…CJ제일제당, 中 온라인사업 강화

교자·완탕 카테고리 두 달 연속 1위..온라인 매출↑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CJ제일제당이 제품력을 기반으로 중국에서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며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1일 CJ제일제당에 따르면 ‘비비고 왕교자’는 중국 2위 온라인상거래 업체 징동닷컴의 교자·완탕 카테고리에서 지난 4월(31%)과 5월(33%)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습니다.

또 지난달 열린 상반기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대전‘618 행사’에서도 비비고 왕교자, 비비고 국물요리, 햇반컵반 등 주요 제품 매출이 지난해 대비 6배 이상 올랐습니다.

페이창따파이 이벤트 페이지. 이미지ㅣCJ제일제당

이 같은 성과는 작년 중국법인에 ‘온라인 사업팀’이 신설되면서 가속화됐는데요. 2011년 인수해 현재 중국 온라인 쇼핑몰 1위 티몰 덮밥소스류 카테고리 시장 점유율 1위인 ‘지상쥐(吉香居)’와 정보를 공유하며 역량을 축적했습니다.

CJ제일제당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인지도 확보 노력도 주효했다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실제 지난해 12월에는 동지(冬至)에 만두를 즐겨 먹는 중국 식문화에 맞춰 ‘大有不同'(모든 것이 다르다)는 콘셉트로 ‘비비고 왕교자’의 특장점을 알리는 ‘동지만두’ 이벤트를 실시했는데요. 올해도 두 차례의 ‘비비고 브랜드데이’를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한식 대표 브랜드‘비비고’를 알렸습니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온라인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지 18개월 만에 온라인 채널에서 매출이 13배 성장했으며 비비고 왕교자뿐 아니라 비비고 국물요리, 햇반컵반, 떡볶이 등 HMR 제품으로 성과를 확대해나가고 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도 ‘비비고 왕교자’를 중심으로 온라인 채널 경쟁력 강화에 나설 방침입니다. 만두는 중국인들이 일상적으로 소비하는 식품으로 취식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중국 내 TOP3 업체의 점유율이 7~80%에 달할 정도로 진입장벽이 높은 상황인데요.

이에 CJ제일제당은 현지화된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나아가 성장기에 접어든 중국 HMR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과 프로모션을 지속할 계획입니다.

강준석 CJ제일제당 식품중국 팀장은 “중국 소비자들이 가격보다는 품질 위주로 상품을 선택하는 성향이 커지고 있어 향후 많은 기회 요인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앞으로 온·오프라인을 통해 브랜드 경험치를 더욱 높이고 차별화된 제품을 통해 중국 냉동식품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