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노조, 임금교섭 使에 위임…“코로나19 위기 넘자”

“노사 상생으로 경영악화 극복”..경쟁력 제고 기대
이수일(오른쪽)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과 박병국 한국타이어노동조합 위원장이 23일 판교 본사에서 열린 ‘2020년 임금교섭 회사 위임식’에 참여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한국타이어 노조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올해 임금교섭을 회사에 위임했습니다. 경영환경 악화에 공감한 노조는 경쟁력 제고를 통한 경영 정상화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는데요. 노사는 신뢰와 상생문화를 바탕으로 글로벌 선도 기업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다졌습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23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본사에서 임금조정에 관한 모든 권한을 회사에 위임키로 하는 ‘2020년 임금교섭 회사 위임식’을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이수일 사장과 박병국 노조위원장 등 노사 대표가 참석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타이어 산업 경영환경 악화에 공감하며, 고용 안정을 위해 2020년 임금교섭 권한을 사측에 위임했다”며 “앞으로도 상생과 협력의 노사 문화를 견고히 해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사장은 “경영환경 위기를 같이 극복하고자 사측에 임금교섭조정 권한을 위임해준 노조에 감사하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상호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모든 역량을 결집해 경쟁력 제고를 통한 경영 정상화를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한국타이어 노사는 지난 4월 10일에도 공동결의 행사를 진행한 바 있는데요. 당시 “노사가 함께 어려움을 극복한다”는 내용의 ‘위기극복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