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훨훨 난 카카오’…여민수 “톡비즈 1조원 기대 ·카톡 TV도 본격화”

카톡·커머스·페이·모빌리티 등 전 사업서 무서운 성장 보여줘
코로나19로 언택트 수혜..카카오게임즈, 계열사 중 첫 상장 앞둬
카카오 CI. 이미지 | 카카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카카오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올해 2분기 역대 최대 실적 기록해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2분기 카카오톡 이용자 수가 5000만명을 돌파했고, 비즈보드(톡보드)는 역대 최대 월매출을 달성했습니다.

6일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2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카카오톡 글로벌 이용자 수는 5200만명을 돌파했다”며 “일간순 방문자수는 전분기 대비 9% 성장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팬데믹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이용자의 플랫폼 관여도가 더 커지고 있다”며 “이용자별 방문횟수는 전년 동기 대비 28% 성장하는 등 카카오톡 내 콘텐츠 소비 습관이 일상화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톡보드도 매출 효자로 등극했습니다. 여민수 대표는 “톡보드는 1년 새 누적 8500여 누적광고주를 확보하며 프리미엄 상품으로 안착했다”며 “전략 광고주의 예산 증가 등으로 6월 역대 최고 월매출을 달성했고, 8월 초부터 톡보드를 카카오페이지와 다음포털 프리미엄 지면에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카오는 올해 톡비즈에서 매출 1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카카오 커머스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코로나19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온라인 쇼핑 시장의 성장폭이 커진 영향으로 분석됩니다.

여민수 대표는 “카카오 커머스의 2분기 전체 거래액이 전년대비 57% 확대됐다”면서 “톡스토어의 거래액은 전년대비 5배 확대됐고, 결제 건수는 전년대비 7배 증가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카카오의 금융권 성장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카카오페이 2분기 거래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1% 늘어난 14조 8000억원을 기록했고, 상반기 기준으로 29조 1000억원을 달성했습니다. 이 중 온라인 결제 거래액은 67% 이상 확대됐습니다.

배재현 카카오 부사장은 “이번 2분기에는 펀드 판매 수익과 대출 한도 중개 수익, 보험 수익 등 다양한 매출원으로 확대됐다”며 “자동차보험, 연금보험 등 단순 보험에서 확대되면 향후 1인당 보험 금액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하반기 카카오톡TV를 본격화합니다. 카카오M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카카오톡으로 즐길 수 있게 됩니다. 여민수 대표는 “카카오M과 카카오 플랫폼 자산을 콘텐츠 유통에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논의와 실험을 계획 중”이라며 “카카오M의 오리지널 디지털 콘텐츠는 모바일에 적합한 UI와 UX를 갖춘 형태로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소비 경험을 제공해 콘텐츠 영역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카카오는 9월 내 카카오게임즈 상장이 목표로 세웠습니다. 카카오 공동체 중 최초로 기업 공개를 진행하는데,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3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해 9월 내 상장 완료를 준비 중입니다.

여민수 대표는 “올해 출시 게임 중 최대 기대작인 PCMMORPG 엘리온은 2차에 걸친 사전 테스트를 성황리에 마치고, 이용자들로부터 대규모 전투의 즐거움과 높은 몰입감에 대한 호평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카카오가 올해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표 | 카카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