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폭우 피해 농가 전사적 지원활동 펼쳐

김인태 부사장 등 30명, 파주 딸기농가에서 구슬땀
지난 13일 경기 파주 소재 딸기 농가에서 김인태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오른쪽 2번째)과 임직원 봉사단이 폭우로 발생한 폐기물 정리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NH농협금융지주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NH농협금융지주가 폭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지원하는 활동을 펼쳤습니다. 김인태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과 임직원 봉사단 30여명은 지난 13일 경기 파주 소재 딸기 농장을 방문해 복구 활동에 참여했습니다.

파주는 지난달 31일 시작된 집중호우로 평균 497.8mm 강우량을 기록하며 하우스 침수 등 영농 피해를 많이 입은 지역입니다.

NH농협금융에 따르면 김인태 부사장 등 임직원 봉사단은 빗물에 밀려든 토사 제거, 하우스 환경 정비, 폐비닐 정리 등의 복구 작업을 하며 농업인을 위로하고 애로사항을 들었습니다.

김 부사장은 “집중호우로 인해 농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계신 현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며 “농협금융 전 계열사가 합심해 피해를 극복하는데 필요한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NH농협금융은 금융위원회가 실시한 ‘은행권 지역재투자 평가’에서도 최우수 등급을 받은 바 있습니다. 지역재투자 평가는 지역 내 자금공급, 中企·서민 대출, 인프라투자 실적 등을 지표로 금융회사가 지역경제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측정합니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증권 등 전 계열사와 함께 금융 지원, 일손 돕기 등 집중호우 피해 극복을 위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Life 라이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