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아프리카 모잠비크에 70㎞ 도로 개통

수도와 주요 도시 잇는 주간선도로
코로나19 등 변수 딛고 적기 준공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모잠비크 도로의 전경. 사진ㅣ포스코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포스코건설은 지난 8월 28일 아프리카 모잠비크 북부에 70㎞ 길이의 도로를 개통했다고 1일 알렸습니다. 중심도시인 남풀라와 나메틸을 잇고, 수도인 마푸토와 북부를 연결하는 주간선도로입니다.

이 구간은 원래 비포장이었는데 이번에 아스팔트 도로로 바뀌면서 여객과 물류운송 소요시간을 3시간에서 1시간으로 대폭 줄이게 됐습니다. 사업재원은 우리정부가 수출입은행을 통해 지원하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사용했습니다.

포스코건설은 아프리카에 도로를 놓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왕복 2차선인 이 도로는 2017년 12월에 착공해 올해 7월 준공됐는데, 현지의 열악한 환경과 코로나19 등 악조건이 있었지만 30개월의 공사기간을 지켰습니다.

기후, 풍토병, 정치적이슈 등 외부요인이 작용하는 아프리카 인프라사업은 공사기간이 종종 지연되는데요. 모잠비크 현지에서 이번 사업이 적기에 준공된 것에 고마워했다고 포스코건설은 전했습니다.

포스코건설은 공사 중에 현지 학생들에게 교통안전교육, 체육용품 기부 등 사회공헌활동을 병행하기도 했습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현장소장을 포함해 모든 직원들이 여러 차례 말라리아에 걸리는 등 공사수행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회사의 첫 아프리카 진출 프로젝트라는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있었기에 적기에 준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