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싱가포르 산업안전보건 혁신 어워드 수상

현지 공사에 안전성 높인 자동화 공사 기법 도입 성과
산업안전보건 혁신 어워드 금상 상패. 사진ㅣ현대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현대건설이 싱가포르 정부가 주관하는 ‘산업안전보건 혁신 어워드 2020(WSH)’의 건설부문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받았다고 2일 알렸습니다.

WSH 어워드는 싱가포르 노동부 산하기관인 산업안전보건청(WSH Council)이 매년 여는 행사입니다. 산업 안전 보건 분야에서 성과를 만든 조직과 개인이 이 상을 받는데요.

현대건설은 올해까지 WSH에서 총 10회 상을 받았습니다. 올해는 Innovation Awards 부문에서 상을 받았고 지난해에는 현대건설의 3개 현장이 SHARP Awards 부문서 상을 받았습니다. 이외에도 싱가포르 건설대상에선 1997년부터 5개 부문에서 45회 상을 받았습니다.

올해는 공사장에 새로운 도포 방식을 도입한 성과가 싱가포르 정부의 인정을 받았습니다. 싱가포르 투아스 핑거3 매립공사 현장에 기존의 고소작업대 인력 도포 대신 자동화 설비 기반 도포 방식을 도입한 건데요. 이를 통해 안전사고 리스크와 근로자 독성 물질 노출을 제거하고 생산성과 품질은 높였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습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당사의 안전관리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였으며, 안전분야 선도 업체로서의 입지를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에서 선도기업의 역할과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대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진행 중인 투아스 핑거3 매립공사 전경. 사진ㅣ현대건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