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트롬 워시타워’, 전체 건조기 판매량 이끈다

LG전자 의류건조기 국내 판매량 30%..원바디 디자인·트루스팀·대용량 등 강점
LG전자가 원바디(일체형)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 사진ㅣ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세탁기와 의류건조기를 하나로 합친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가 LG전자 전체 의류건조기 판매량 증가를 이끌고 있습니다.

7일 LG전자에 따르면 트롬 워시타워는 출시 직후인 지난 5월부터 최근까지 LG전자 의류건조기 국내 전체 판매량 3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LG전자에서 판매된 의류건조기 3개 중 하나가 트롬 워시타워인 셈입니다.

트롬 워시타워는 ‘스팀 건조기’와 ‘인공지능 DD세탁기’를 각각 위쪽과 아래쪽에 둔 일체형 제품입니다. 제품 가운데에 있는 조작패널 ‘원바디 런드리 컨트롤(One Body Laundry Control)’로 위아래에 있는 세탁기와 의류건조기를 모두 제어할 수 있습니다.

트롬 워시타워는 별도 스마트폰 앱(응용 프로그램)이나 유선이 필요 없이 하단 세탁기와 상단 의류건조기가 연결됩니다. 세탁코스를 건조기로 전달하면 건조기는 가장 적합한 코스를 알아서 설정합니다.

트롬 워시타워는 21kg(킬로그램) 드럼세탁기와 16kg 의류건조기를 위아래로 설치할 때보다 높이가 약 87mm(밀리미터) 낮습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일체형 디자인인 트롬 워시타워의 공간 효율성이 소비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LG전자는 최근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트롬 워시타워에 탑재한 ‘스팀 기능’도 성장세에 기여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LG전자 의류건조기 국내 판매량에서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을 사용하는 제품 비중은 지난달 기준 80% 이상입니다.

스팀 기능이 있는 건조기가 처음 나온 3월에 30%였던 비중이 6월부터는 줄곧 80% 이상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스팀은 탈취와 살균은 물론 주름 완화를 도와준다”고 설명했습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원바디 디자인은 물론 트루스팀, 대용량, 뛰어난 공간 효율성을 갖춘 일체형 세탁건조기 워시타워가 소비자에게 차원이 다른 가치를 선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