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태풍·장마 피해 고객에 특별 금융지원

카드대금 유예, 연체료 면제 등 시행
KB국민카드 사옥 전경. 사진ㅣKB국민카드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가 연이은 태풍과 집중 호우로 피해를 본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금융 지원을 실시합니다.

8일 KB국민카드에 따르면 ▲하구핏 ▲마이삭 ▲하이선 등 3개 태풍과 장마철 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은 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해 신용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간 미룰 수 있습니다.

일시불과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 건에 대해서는 최대 18개월까지 분할 결제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이용자는 분할상환기간·거치기간 변경 등을 통해 대출금 상환을 유예할 수 있습니다.

피해 발생일 이후 사용한 ▲할부 ▲단기카드대출 ▲장기카드대출 건에 대해서는 수수료 30%를 덜 받습니다. 결제대금을 연체한 경우에도 오는 11월까지는 연체료를 받지 않습니다. 다만 태풍 하구핏과 장마철 호우에 피해를 입은 고객은 10월까지만 연체료 면제가 적용됩니다.

하구핏과 집중 호우로 인한 특별 금융 지원 신청과 상담은 KB국민카드 영업점과 고객센터를 통해 10월 31일까지 가능합니다.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 피해 고객은 11월 30일까지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