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신도시 등 6만 가구 사전청약…인천 계양·남양주 왕숙 등 포함

본 청약에 1~2년 앞서 2년간 3만호 씩 우선 공급
태릉CC, 과천청사부지 등 개발은 차후 계획 공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내년 7월부터 3기 신도시 5곳과 성남·과천에서 공공주택 6만호에 대한 청약접수를 받습니다. 이들 주택은 우선 공급되는 단지이며, 정부는 2022년까지 총 37만호의 주택을 수도권 공공택지에 공급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공공분양주택 6만호에 대한 사전청약 계획을 8일 발표했습니다. 지난 4일 밝혔던 서울권역 등 주택공급 확대방안의 후속조치입니다.

정부가 이번에 밝힌 공급 대상지는 인천 계양,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부천 대장, 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와 경기 성남, 과천입니다. 2021년과 2022년 각각 3만호씩 공공주택 청약을 진행하는데요.

8일 공개된 공공택지 주택 6만호 공급 계획. 표ㅣ국토교통부

이중 3기 신도시 공급 물량은 총 2만 2200호입니다. 인천 계양 1100호를 시작으로 2021년 7~12월 9700호, 2022년 1만 2500호 규모의 공공주택지구 사전청약을 받습니다.

사전청약이란 본 청약에 1~2년 앞서 받는 청약으로, 여기서 당첨된 후 본 청약 때까지 자격을 잃지 않으면 분양권을 얻을 수 있습니다. 청약 신청은 무주택세대구성원, 입주자저축가입, 해당지역거주 요건을 충족해야 가능합니다.

정부가 ‘8·4 대책’에서 언급했던 서울 노원구 태릉CC 부지는 내년 상반기에 교통대책을 수립한 후 청약 계획을 알릴 계획입니다. 또 정부과천청사 부지는 청사 이전계획 수립 후, 서울 용산구 캠프킴은 미군 반환 후 계획을 발표합니다.

정부는 2022년까지 공공택지 주택을 총 37만호 공급하며, 이번 6만호 외에도 향후 청약 계획을 순차 발표할 계획입니다. 현재 3기 신도시는 모두 지구지정 및 도시기본구상을 마쳤으며 하남·과천은 도로사업 실시설계 착수 등 후속절차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국토부는 남양주왕숙·하남교산·인천계양은 올해 말 보상에 착수하며, 고양창릉, 부천대장 등은 내년 상반기 보상을 공고할 계획입니다. 남양주·고양·인천·부천은 교통대책을 연내 확정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