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혁신금융社 손잡고 비금융정보 활용 CB사업 강화

대안신용평가사 크레파스와 협업..웹로그 등으로 신용평가
신한카드-한국금융솔루션, 외국인 전용 금융플랫폼 운영
신한카드 CI. 이미지 l 신한카드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혁신금융사업자들과 손잡고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개인사업자 신용조회(CB) 사업 확대에 나섭니다.

8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대안신용평가사 크레파스와 함께 대안평가 시스템을 개발해 신한카드 카자흐스탄 현지법인인 신한파이낸스에 글로벌 평가모형을 도입했습니다. 대안신용평가란 모바일·인성평가·웹로그 등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의 신용도를 판단하는 신용평가 기법입니다.

신한카드는 최근 크레파스와 별도의 업무협약(MOU)도 체결했습니다. 자체 신용평가가 어려운 금융기관과 P2P 업체를 대상으로 리스크관리 컨설팅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섭니다.

또 맞춤형 자산관리 플랫폼을 운영하는 한국금융솔루션과 공동 기획해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전용 금융플랫폼인 ‘핀셋 익스펫’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기업신용조회업을 준비 중인 더존의 ERP(전사적 자원관리) 데이터를 활용해 법인카드를 발급하는 서비스도 내놓을 예정입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다양한 혁신금융사업자와의 협업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혁신적 금융을 선보여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