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ED 사이니지 ‘매그니트’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

아시아·북미·유럽 출시..고화질·설치편의성 갖춰
LG전자는 ‘매그니트(MAGNIT)’를 10일 국내를 포함해 아시아, 북미, 유럽 등에 출시한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 신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공략합니다.

LG전자는 ‘매그니트(MAGNIT)’를 10일 국내를 포함해 아시아, 북미, 유럽 등에 출시한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매그니트는 ‘Magnificent(감명 깊은)’와 휘도 단위 ‘니트(nit)’를 합성한 단어로 탁월한 밝기로 높은 화질을 제공한다는 의미입니다.

LG전자는 매그니트가 고화질, 화면 확장성, 설치 편의성 등 강점을 갖췄다고 내세웠습니다. 대형 회의실, 로비, 프리미엄 매장, 전시장 및 박물관, 방송국, 상황실 등 다양한 상업용 공간을 공략한다는 전략입니다.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는 초소형 LED 소자를 화면 기판에 부착한 자발광 디스플레이 제품입니다. LED 소자를 패키징(Packaging)한 후 기판에 붙이는 기존 LED 사이니지보다 한층 진화된 기술로 밝고 선명한 화질과 넓은 시야각 등이 장점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습니다.

제품 표면에는 LG전자 독자 기술 ‘전면 블랙 코팅’을 적용했습니다. 회사 측은 기존 LED 사이니지 대비 더 깊이 있는 검정색을 표현할 수 있어 명암비를 극대화며 색 정확도를 높이는 기능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외부 충격과 먼지 등으로부터 제품 내구성을 강화하는 효과도 있다는 설명입니다.

매그니트에는 최적 화질을 구현하는 인공지능(AI) 프로세서를 탑재했습니다. 설치 편의성도 강화해 LED 소자가 박힌 캐비닛을 레고 블록처럼 이어 붙여 원하는 크기로 구축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인접한 캐비닛 간 무선으로 신호를 받는 ‘비접촉식 커넥터’ 기술로 별도 케이블 연결이 필요하지 않다는 점도 특징입니다.

백기문 LG전자 BS사업본부 ID사업부장 전무는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 케이블리스 LED 사이니지, OLED 사이니지 등 혁신 제품을 앞세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